“난 전술의 대가, 온몸이 무기”…‘집사부일체’ 김동현 격투 자신감 폭발

입력 2020-05-03 12: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난 전술의 대가, 온몸이 무기”…‘집사부일체’ 김동현 격투 자신감 폭발

UFC 선수 김동현이 태권도 겨루기에 자신감을 보인다.

3일(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멤버들과 태권도 레전드 사부의 긴장감 넘치는 대결이 공개된다.

이날 이승기, 신성록, 양세형, 차은우, 김동현은 태권도 현역 레전드 선수를 상대로 5:1 겨루기에 도전했다. 경기에 앞서 전술을 세우던 중, 한국인 최초로 UFC에 진출한 ‘레전드 파이터’ 김동현은 “(나는) 전술의 대가다. 온몸이 무기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현이 주도해 세운 전략으로 멤버들은 사부를 긴장시킬 정도의 역대급 경기를 펼쳤다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사격 레전드 사부는 자신의 실제 훈련 스케줄표를 공개하며 철저히 계획한 대로 생활한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볼일도 정해진 시간에 본다”라고 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방송은 3일 저녁 6시 25분.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