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미스터트롯’ 덕 새로운 삶 살게 돼” [화보]

입력 2020-05-04 08: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스터트롯’ 김호중이 앳스타일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촬영에서 김호중은 생애 첫 매거진 화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특유의 밝은 에너지와 다양한 포즈를 선보이며 촬영장 분위기를 환하게 밝혔다.

진심 어린 목소리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긴 것은 물론 ‘트바로티’라는 수식어까지 얻게 된 김호중. 그에게 인기를 실감하는지 묻자 “길을 걸어가다 보면 길거리에서 내 노래가 나온다. 정말 신기하고 뭉클하다”며 행복감을 표했다. 이어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덕분에 새로운 삶을 살게 된 것 같다”는 말을 덧붙였다.


‘미스터트롯’ 4위를 넘어 ‘국민 사위’ 수식어까지 얻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엔 “너무 감사하다. 요즘 ‘4위’가 아니라 ‘사위’로 삼고 싶다고 하시는 어르신들이 꽤 많다”며 화통한 웃음을 보였다.

경연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곡으로는 ‘고맙소’를 꼽았다. 그는 “가사가 꼭 내 얘기 같다. 게다가 이 노래가 ‘미스터트롯’ 경연에서 제일 마지막 곡이었다”며 곡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김호중은 최종 순위 5위를 기록한 정동원과 실제 삼촌과 조카 같은 현실 케미스트리를 그려내 훈훈함을 안기기도 했다. 정동원의 ‘원픽 삼촌’으로 꼽힌 그에게 비결을 묻자 “정신 연령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코드도 잘 맞는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앳스타일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