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中 브랜드 광고…2016년 이후 첫 대대적 홍보

입력 2020-05-04 09: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지드래곤, 中 브랜드 광고…2016년 이후 첫 대대적 홍보

그룹 빅뱅 지드래곤(G-DRAGON)이 중국 본토 브랜드 광고 모델로 발탁돼 현지 곳곳 대형 스크린에 얼굴을 비쳤다.

4일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 지드래곤이 중국 농푸샨춴(农夫山泉)의 유명 음료 브랜드 '차파이(茶π)' 광고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실제로 지드래곤의 '차파이' 광고는 최근 웨이보에 먼저 게재돼 화제를 모았다. '차파이' 측은 이러한 온라인 프로모션에 이어 중국 전역의 대형 스크린과 옥외광고 집행을 진행 중이다. 또한 곧 새롭게 공개될 메인 영상 광고의 귀추도 주목된다.

그가 출연한 광고가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 시장으로 확대하고 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중국 본토 유명 브랜드가 현지 광고 모델로 한류스타를 섭외해 이를 공개적으로 대규모 홍보하는 것 자체가 지난 2016년 이후 처음이기 때문이다.

광고 관계자는 "한동안 중국에서 한국 연예인 모델 기용이 아예 없던 것은 아니지만 이는 중국에 진출한 국내 회사 제품이나 글로벌 브랜드 광고에 한정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시장의 반응은 뜨겁다. 지드래곤의 변함 없는 인기에 힘입어 '차파이'는 벌써부터 광고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지드래곤의 '차파이' 광고가 등장한 이후 중국의 한 팬은 그의 생일인 8월18일에 맞춰 818 세트(6개 혹은 4개 들이)를 구매해 SNS에 인증샷을 올리는 등 해당 제품에 대한 대량 구매가 이어지고 있다는 전언이다.

지드래곤은 빅뱅 멤버들과 함께 과거 '차파이' 모델로 활동한 바 있다. 빅뱅은 2006년 데뷔 이후 각 멤버의 군 복무로 인한 공백기 전까지 중국의 젊은 세대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끈 그룹이다. 지드래곤을 필두로 한 빅뱅의 중국 내 인기와 영향력이 재확인된 만큼 이들의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치솟고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