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유리, ‘꿈꾸라’ 스페셜 DJ 마무리…솔직 입담 호평

입력 2020-05-04 09: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유리(소녀시대 유리)가 ‘꿈꾸라’ 스페셜 DJ를 통해 또 한 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권유리는 지난 4일 방송을 끝으로, 5일간 진행한 MBC FMFU ‘꿈꾸는 라디오’의 스페셜 DJ로서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권유리는 재치 넘치는 입담과 솔직한 경험담들로 깊은 공감대를 형성, 방송 첫날부터 ‘율디’라는 애칭을 얻을 만큼 뜨거운 지지를 받았으며, 안정적인 진행으로 실시간 소통을 매끄럽게 이어가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권유리는 딕펑스(DICKPUNKS), 유승우, 홍이삭, 노중훈, 배순탁 등 다양한 분야의 게스트들과의 완벽한 호흡을 자랑, 밝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코너들을 풍성하게 이끌며 방송의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에 권유리는 “좋은 기회를 통해 ‘꿈꾸는 라디오’ 청취자 여러분들과 5일 동안 함께했다. 평소에도 좋아하던 프로그램의 DJ를 할 수 있게 되어서 행복했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또 좋은 기회가 된다면 라디오에서 만났으면 좋겠다.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소감을 남겼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