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박진영, 新 멜로 루키 예약…전소니와 첫 키스

입력 2020-05-04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진영(GOT7)이 달콤한 첫 키스로 시청자 가슴에 사랑 꽃을 피웠다.

박진영은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에서 유지태가 맡은 '한재현'의 대학생 시절을 연기 중이다.

냉철한 사업가가 된 현재의 모습과 대조되는 정의롭고 따뜻했던 90년대의 한재현을 그리며 극을 이끌어가고 있다. 그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학생 운동을 하고 그 누구보다 순수하게 사랑에 빠지는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모를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4화에서는 전소니(과거 윤지수 역)를 향한 진심을 숨김없이 드러내 설렘 지수를 수직 상승시켰다. 시위에 참여했다가 아버지한테 뺨을 맞은 전소니에게 "넌 귀하고 또 귀한 신의 아이"라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등 한없이 아끼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바다가 보고 싶다는 그의 말 한마디에 함께 밤 기차를 타고 떠나는 낭만적인 모습으로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즉흥적으로 바닷가를 찾은 두 사람은 아름다운 일출을 배경으로 달콤한 첫 키스를 나누며 한층 짙어진 사랑의 감정을 공유했다.

박진영의 깊은 눈빛과 붉게 물든 하늘, 감성을 자극하는 OST가 어우러진 키스 신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간지럽혔다.

한편, 박진영은 드라마 '사랑하는 은동아' '남자가 사랑할 때'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영화 '눈발' 등에 이어 '화양연화'를 통해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하는 순수 멜로까지 찰떡 소화하며, 배우로서 한 단계 도약을 예약했다.

사진=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