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은해성, 극 재미 더하는 ‘청춘 신스틸러’ 활약

입력 2020-05-04 10: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예 은해성이 청춘 신스틸러로 첫 등장을 알렸다.

지난 주말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 에서 20대 ‘동진’ 역을 맡은 은해성은 통통 튀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과거, 학교에서 재현(박진영)과 족구를 하며 첫 등장한 동진은 등장과 동시에 드라마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동기들과 다같이 경기를 펼치는 와중에 공을 놓친 게 서로의 탓이라며 아웅다웅하는 절친 케미를 선보이는가 하면, 동진의 어딘가 어설픈 기타 연주와 노래 그리고 지수(전소니)와의 대화 중 선보인 썰렁 개그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동진은 재현에게 현실적인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지수에 대해 아는 게 없다 자책하는 재현을 위로하기보다 “그래, 넌 진짜 문제가 있어. 데모가 벼슬이야? 왜 옆에서 다 희생해야 돼?”라며 나무라는가 하면, 오지 않는 연락을 기다리는 재현에게 “삐삐는 죄가 없어요. 죄는 너한테 있다니까?”라며 팩폭을 날리기도 했다.

은해성은 박진영과 시도 때도 없이 티키타카 하며 현실 절친 케미를 보여주기도 하고, 아무렇지 않게 허무 개그를 치는 캐릭터의 능청스러움을 자연스럽게 연기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신선한 비주얼과 연기로 첫 등장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신예 은해성이 앞으로 ‘화양연화’ 속에서 그려나갈 동진의 모습과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등장만으로 극을 환하게 밝힌 은해성이 출연하는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