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부부의 세계’ 고산 떠나는 김희애…지독한 인연의 끈

입력 2020-05-04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부의 세계’가 비지상파 역대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2일 방송된 JTBC스튜디오의 오리지널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12회가 뜨거운 화제 속에 시청률 26%를 돌파하며 고공행진 중이다. 자체 최고 시청률인 전국 24.3% 수도권 26.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JTBC 역대 드라마뿐만 아니라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까지 또다시 갈아치웠다.

분당 시청률 29.3%까지 치솟은 최고의 1분은 지선우(김희애 분)가 아들 이준영(전진서 분)을 위해, 그리고 질긴 고리를 끊어내기 위해 고산을 떠날 결심을 시작한 장면. “내가 보기에 두 사람 다 힘들게 붙잡고 있었어. 언니가 먼저 끊어내는 게 맞아”라는 고예림(박선영 분)의 뼈 있는 조언에 타 지역 병원을 알아보는 등 떠날 마음을 다잡아보는 지선우. 자신을 옭아맨 불행에 정면 돌파로 맞섰던 지선우, 아들의 행복을 위한 그의 변화와 선택이 궁금증을 더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궜다.

이날 박인규(이학주 분)의 죽음으로 위기에 몰린 지선우와 이태오(박해준 분)에게 커다란 변곡점이 찾아왔다. 민현서(심은우 분)의 신고로 위기에 빠진 이태오를 구한 건 여다경(한소희 분), 여병규(이경영 분)도 아닌 지선우였다.

지선우는 민현서에게 받은 이태오의 결혼반지를 증거로 박인규가 죽던 시간 이태오와 함께 있었다고 거짓 진술을 했다. 이준영에게 살인자의 아들이라는 꼬리표를 줄 수 없었던 지선우의 선택이었다. 지선우의 결정적 증언으로 사고는 자살로 종결됐지만, 이로 인해 뒤틀린 관계들은 더 거세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태오와의 관계를 회복하려는 여다경의 승부수는 이준영이었다. “너 하나 때문에 모든 걸 참고 있는 거야, 엄마라서”라는 말로 설득했고, 결국 이준영은 지선우를 떠나 이태오에게 갔다. 아들만 바라보며 버텨냈던 삶이었기에 지선우에게 이준영의 빈자리는 너무나 컸다.

그러나 어딘가 꽉 차 보이는 아들의 모습을 보며 현실을 체념할 수밖에 없었다. 이태오와 여다경의 균열도 쉽게 봉합되지 않았다. 여다경은 이준영의 유학을 준비하고 있었고, 그 사실을 알게 된 이태오는 분노했다.

한편, 지선우는 떠날 것을 결심했다. 이준영의 물건을 건네받기 위해 지선우를 찾은 이태오. 서로를 인생에서 도려내고자 끝없이 달려오던 두 사람은 처음으로 증오를 거둬내고 마주했다. 끊기 힘든 질긴 관계와 감정에 죽일 듯 노려보던 지선우와 이태오는 뜨겁게 입을 맞췄다. 극도의 분노와 후회, 증오와 연민, 그리고 아픔이 뒤섞여 두 사람을 집어삼키고 있었다.

박인규의 죽음을 기점으로 지선우, 이태오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부부라는 관계가 끊어진 이후에도 두 사람은 남겨진 감정들을 해소하지 못했다. 설명할 수 없는 지선우와 이태오를 두고 저마다의 해석이 덧붙었다. 여다경은 나락까지 뜨겁게 떨어졌던 둘의 핵심에 “서로를 이기려는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고예림이 본 지선우는 “힘들게 붙잡고 있는” 미련이었고, 손제혁(김영민 분)이 본 이태오는 한순간의 배신이 남긴 후회였다. 박인규가 불쌍해서 관계를 끊어내지 못했던 민현서는 이태오를 감싸준 지선우에게서 제 모습을 봤다.

지선우와 이태오를 묶고 있는 감정은 무엇일까. 설명숙(채국희 분)의 말처럼 온통 미워하는 마음뿐이어서 다른 사람 들어갈 자리는 없었던 지선우와 이태오의 관계는 작은 불씨 하나가 던져지자 거센 불길로 번졌다. 그 불길이 두 사람을 끝까지 태우고 허무한 재만 남기게 될지, 관계 전환의 기로에서 두 사람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