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원일 예비신부’ 김유진 PD 장문의 심경글 “다 안고 사라지겠다”

입력 2020-05-04 1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이원일 예비신부’ 김유진 PD 장문의 심경글 “다 안고 사라지겠다”

이원일 셰프의 예비신부이자 프리랜서 PD 김유진의 심경글이 공개됐다.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한 누리꾼 A씨의 주장을 시작으로 과거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진 김유진 PD. 당시 A씨는 2008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김유진 PD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유진 PD와 그의 예비신랑 이원일 셰프는 출연 중이던 MBC 관찰 예능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서 자진 하차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원일 셰프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도 하차,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김유진 PD는 4일 새벽 비공개 SNS에 억울한 심경을 담은 장문의 글을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가족들에게 발견됐다. 대학병원 응급실에 이송된 그는 의식불명 상태였으나 점차 회복, 일반 병실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진 PD의 언니는 이날 가족들의 입장을 밝히며 동생이 극단적인 선택 전 비공개 SNS에 남긴 장문의 심경글을 공개했다.

김유진 PD는 “이제 곧 이 세상에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 될 것 같다. 그 전에 저의 못 다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나에 관해 불미스러운 이야기로 불쾌한 소식을 전해드려 죄송한 마음에 이렇게 글을 남기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자신에 대한 게시물 내용을 두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며 “이원일 셰프가 나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었고, 이유를 막론하고 학창시절 나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친구들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에 사과문을 올렸다”고 고백했다.

김유진 PD는 이원일 셰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올바르고 정직하고 바르게 살아온 이원일 셰프가 모든 것을 포기하고 나를 선택해줬을 때, 정말 죽고 싶고 괴로운 마음이었다. 나라는 오점 하나를 평생 짊어지고 갔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내가 잘못된 생각을 하지 않게 잡아줬다”고 털어놨다.

그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으로부터 지속적으로 협박 문자와 전화를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이 어떻게 흘러갈지 알고 있다. 그저 내가 이 세상에서 사라지며 다 안고 가는 것이 최선”이라면서 “더 이상 나로 인해 이원일 셰프에게 돌을 던지지 말아 달라. 내가 억울한 이 모든 것을 안고 사라지겠다”고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했다. 김유진 PD는 “연락을 주신 많은 분들께 일일이 답을 드리지 못하고 떠나는 나를 용서 해달라. 급히 떠나야 했기에 죄송한 마음을 안고 간다. 이 일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글을 마쳤다.

한편, 김유진 PD의 언니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가족 차원의 입장을 밝혔다.

<김유진 PD의 심경글 전문>

마지막 인사

안녕하세요. 김유진입니다.

제가 손이 너무 떨려서 마지막 저의 이야기를 손으로 적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키보드라는 것이 이렇게 편리하고 간편합니다. 간편하기도 하겠지만 이 세상에서 제일 무섭기도 한 물건이겠지요. 저는 이제 곧 이 세상에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 될 것 같습니다. 그 전에 저의 못 다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일개 프리랜서 피디가 이러한 글을 남기는 것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저에 관해 불미스러운 이야기로 불쾌한 소식을 전해드려 죄송한 마음에 이렇게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제가 사과문을 두 차례나 올리고 나서 이렇게 해명을 한다는 것도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저에 관한 글이 올라온 내용은 사실이 아닙니다. 처음 저에 관해 집단폭행 가해자라는 글이 올라왔을 때 해명문을 올리고 싶었으나 저의 예비 신랑인 이원일 셰프가 저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었고, 이유를 막론하고 학창시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친구들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심지어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이 다른 이의 생동을 저에게 뒤집어 씌웠을 때에 해당 가해자에게 연락이 와서 발을 빼려는 모습을 보았어도 친구라고 생각하고 저는 그 사실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 친구가 저에게 ‘내가 너에게 칼을 꽂을 수 없고 사실이 거짓인데도 내버려 둘 수가 없다’라고 말한 사실과 글을 올린 친구와 제보를 했다는 친구, 그리고 셋이 공모자였다는 이야기 때문에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오랜 시간 알고 지낸 친구였고 오랜시간 연락을 하지 못했어도 친구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요구에 죄 없는 이원일 셰프까지 저를 사랑하다는 이유로 다시 한 번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이원일 셰프가 하지 않은 일로 자필 사과문을 올릴 때, 제 마음은 부모님과 예비 시부모님께 죄스러운 마음을 억누른 채 한 글자씩 자필 사과문을 올렸고 억울한 마음을 억누르고 있을 때에는 죽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세상 어느 누가 부모님의 가슴에 피멍을 들게 할까요.

이원일 셰프와 행복해지고 싶었습니다. 매사 올바르고 정직하고 바르게 살아왔던 이원일 셰프가 모든 것을 포기하고 저를 선택해줬을 때, 정말 죽고 싶고 괴로운 마음이었습니다. 저라는 오점 하나를 평생 짊어지고 갔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제가 잘못된 생각을 하지 않게 잡아주었으니까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을 쓴 친구는 겉으로는 아무 행동도 하지 않고 있다고 하지만 뒤에서는 국내에 있는 지인을 통해서 제가 올리지 않은 네이트 판 글을 내리라고 저에게 지속적으로 협박 문자와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만일 그 글이 사실이 아니라면 고소를 하면 될 것이지 왜 저에게 협박전화 또는 이원일 셰프의 소속사, 사업장까지 찾아가고 연락을 했을까요?

제가 처음부터 모든 것을 밝혔다면 여러분들께서 믿어주셨을까요? 제가 모든 것을 밝힌다면 이원일 셰프에게 저라는 꼬리표가 사라질까요? 이원일 셰프에게 제가 왜 죽지 않냐고 DM을 보낸 분들께서도 믿어주셨을까요?

길지도 짧지도 않게 6년을 방송 바닥에 있었던 저는 이 상황이 어떻게 흘러갈지 알고 있습니다. 그저 제가 이 세상에서 사라지며 다 안고 가는 것이 최선이겠지요. 제가 바라는 점은 단 한 가지입니다. 더 이상 저로 인해 이원일 셰프에게 돌을 던지지 말아주세요. 저는 억울한 이 모든 것을 안고 사라지겠습니다. 집에 앉아서 키보드 하나로 모든 것을 판단하는 모든 분들께 이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부디 개인적인 생각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지 말아주세요. 악의적으로 마음을 먹으면 행할 수 없는 악행이 없습니다. 제가 모든 것을 안고 가겠습니다.

다만 제가 바라는 것은 저의 억울함을 풀어 이원일 셰프 그리고 저희 두 사람의 가족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기를 바라는 것뿐입니다. 또한 저에게 연락을 주셨던 많은 분들께 일일이 답을 드리지 못하고 떠나는 저를 용서해주세요. 저를 믿어주셨던 모든 분들에게 연락을 드리고 싶었지만 급히 떠나야 했기에 죄송한 마음을 안고 갑니다. 이 일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입니다.

2020년 5월 4일

김유진 올림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