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김유진 PD 외사촌 “이원일 피해에 마음고생…극단적 선택 이유된 듯”

입력 2020-05-04 16: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유진 PD 외사촌 “이원일 피해에 마음고생…극단적 선택 이유된 듯”

4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진 김유진 PD의 외사촌 오빠 이 모씨가 현재 상황을 밝혔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김유진 PD는 4일 오전 3시 극단적 선택을 한 채로 가족들에게 발견됐다. 또 다른 보도에 따르면 김 PD는 수면제 과다 복용을 한 것으로 추정 된다.

이에 대해 김유진 PD의 외사촌 오빠 이 모씨는 이날 오후 동아닷컴과의 통화에서 “현재는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긴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이 모 씨는 “그래도 현재 의식이 불분명하고 의사소통도 되고 있지 않은 상태다. 의료진도 좀 더 지켜보자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최초 논란이 불거진 후 김유진 PD의 상태에 대해 “혼자 많이 참아왔다. 이번 논란으로 인해 이원일 셰프가 피해를 입어 미안해했다. 그런 마음고생을 하다가 이번과 같은 선택을 한 것 같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이 모 씨는 김유진 PD 친 언니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입장에 대해 “협박 여부 등에 대해서는 SNS를 통해 공개된 입장을 통해 아는 것이 전부”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지난 달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김유진 PD가 과거 집단 폭행 가해자였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2008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김유진 PD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폭로 글 작성자는 “김유진 PD는 신고 오던 슬리퍼로 내가 바닥에 쓰러질 때까지 때렸다”며 “그 후에도 가해자들에게 일방적으로 구타를 당했고 노래방에 끌려가 1시간 이상 머리와 뺨을 맞았다”라고 밝혀 논란이 촉발됐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