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경진 “예비신부 전수민, 내 얼굴 보며 매일 새롭다고 하더라”

입력 2020-05-05 13: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월 결혼을 앞둔 예비 신랑 개그맨 김경진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결혼 발표 기사에 자신도 깜짝 놀랐다고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예비 신부를 웃게 한 양파 같은 매력을 뽐내 폭소를 유발한다.

6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표창원, 전태풍, 핫펠트, 김경진과 스페셜 MC 이용진이 출연하는 ‘새로운 세계’ 특집으로 꾸며진다.

2월 모델 전수민과 깜짝 결혼 발표로 모두를 놀라게 한 김경진이 자신도 기사를 보고 놀랐다고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킨다. 발표를 잠시 미루고 있었던 때, 뜻밖의 사건으로 기자들에게 알려진 것. 계획에 없던 결혼 발표 뒷이야기에 시선이 쏠린다.

이와 함께 김경진은 여자친구와의 첫 만남 스토리를 공개해 관심을 끈다. 김경진의 대시로 연락처를 교환했던 두 사람. 그 후 다시 연락하기까지 무려 한 달이나 걸렸다고 말해 모두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예비 신부가 뽑은 그의 매력 포인트는 얼굴이라고. 그는 “(여자친구가) 매일 새롭다며 저만 보면 웃는다”라며 깔수록 매력 있는 ‘인간 양파’의 면모를 선보였다. 이어 그는 여자친구 맞춤 필살기를 선보였고 출연진들의 취향까지 저격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전해진다.

이어 김경진은 예비 처가와의 첫 만남 에피소드도 털어놓는다. 모든 게 처음이라 서툴렀던 그는 연이어 대형 실수를 남발했다고. 그의 실수를 듣고 MC들이 탄식을 자아낸 가운데 과연 그가 이후 실수 만회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그런가 하면 표창원, 전태풍 역시 아내와의 첫 만남 스토리를 공개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이어간다. 아내와의 첫 만남 날짜까지 기억하고 있는 표창원과 15년 만에 아내와 운명적으로 만난 전태풍의 ‘사랑꾼’ 모습이 설렘을 유발할 예정이다.

결혼으로 제2의 인생을 꿈꾸는 김경진의 이야기는 6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