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텅 빈 관중석을 채운 ‘무’ 관중 플래카드!

입력 2020-05-05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개막전 경기가 무관중으로 열린다. 경기에 앞서 무 캐릭터가 그려진 플래카드가 외야 관중석에 걸려 있다.

인천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