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델손 빠진 포항, 팔라시오스에 새 시즌 기대

입력 2020-05-05 15: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포항 스틸러스는 8일 개막하는 ‘하나원큐 K리그1 2020’의 다크호스로 꼽힌다.

지난 시즌 중반 사령탑으로 부임한 김기동 감독(49)은 올 시즌에 대비해 자신이 추구하는 조직력 축구의 색을 입히는 데 공을 들였다. 다만 완델손(알 이티하드)의 이적 공백이 걱정이다. 완델손은 지난해 15골·9도움을 기록하며 포항의 핵심 멤버로 활약했다. 포항은 완델손과 인연을 이어가고자 했지만, 가치가 오른 그를 붙잡을 여력이 없었다.

김 감독은 완델손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영입한 콜롬비아 출신 공격수 팔라시오스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새 시즌을 준비하는 동안 드러난 팔라시오스의 강점은 힘과 저돌적 플레이다. 김 감독은 “완델손은 기술이 좋았던 선수다. 이에 반해 팔라시오스는 공격적이고 파워가 좋다. 성향은 다르지만 팀원들과 잘 맞춰나가면서 강점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팔라시오스가 팀 적응력을 높이는 데는 일류첸코(러시아)와 팔로세비치(세르비아)의 도움이 있었다. 지난해 6월 나란히 포항에 입단한 둘은 팀과 함께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장 안팎에서 팔라시오스의 좋은 도우미가 됐다. 이들의 시너지 효과가 시즌으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김 감독은 “팔라시오스 본인도 노력하고 있고 동료들이 잘 도와줬다. 리그 적응에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충분히 극복할 능력이 있는 선수다”라며 흐뭇해했다.

포항은 10일 홈구장인 포항스틸야드에서 승격팀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