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김용의 ‘폭투는 득점 기회’

입력 2020-05-05 17: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개막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8회말 2사 만루 두산 채지선 폭투 때 3루주자 김용의가 홈으로 달려 세이프 되고 있다. 잠실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