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5G’ 시대가 온다

입력 2020-05-06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G 단독모드(SA) 표준을 기반으로 상용망에서 5G 서비스 테스트를 하고 있는 LG유플러스 직원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U+, 서울 ‘5G SA’ 테스트 끝
5G 비단독모드보다 효율 더 좋아

이동통신 기업들이 5G 단독모드(SA) 상용화 준비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 5G SA는 LTE망의 일부를 함께 사용하도록 한 5G 비단독모드(NSA)보다 통신 접속 시간이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도 좋다. 이 때문에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자율주행, 스마트 팩토리 등 차세대 서비스를 활성화 할 ‘진짜 5G’로 불린다.

LG유플러스는 이 5G SA 표준을 기반으로 상용망에서 5G 서비스 테스트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 지역 5G 상용망의 기지국 장비와 신호패킷 처리 코어장비의 연동을 진행했다. 국내 중소기업 아리아텍·텔코웨어와 공동 개발한 5G 가입자 정보 관리 장비 및 네트워크슬라이싱 관련 장비까지 연동 성공해 의미를 더했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은 “이번 상용망에서 검증한 5G 단독모드 기술을 향상시켜 품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용화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앞서 1월 상용망에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 부산 지역 5G 상용망에서 삼성, 에릭슨 등의 5G 장비를 이용해 5G SA 통신을 구현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