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 강성민, 박하나 자극…7년 전 고세원의 비밀 폭로

입력 2020-05-05 21: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험한 약속’ 박하나가 7년 전 고세원이 약속을 배신하게 된 진짜 이유를 알게 됐다. 강성민이 비밀을 폭로하며 박하나 손으로 고세원을 몰아낼 계략을 세웠기 때문이다.

오늘(5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극본 마주희, 연출 김신일, 제작 메가몬스터)에서 최준혁(강성민)과 오혜원(박영린) 부부는 코너에 몰렸다. 먼저 에프스포츠 그룹 인사발령에서 최준혁이 당연하게 여겼던 사장 승진이 누락됐다. 반면 강태인(고세원)과 한지훈(이창욱)은 모두 승진했다. 강태인에 따르면, 차은동(박하나)의 개인정보유출건과 원단 창고 사고에 대해 법무팀 대표로서 책임을 물은 결과였다.

한서주(김혜지)가 이들 부부를 압박하기 위해 만든 식사 자리에서 강태인은 오혜원에게 원단 창고 사고의 목격자 진술을 하라며 강하게 몰아붙였다. 차은동은 오혜원이 강태인의 아이까지 중절수술을 받고 최준혁과 결혼했다는 사실을 은밀히 알리기 위해 작전을 세웠다. 오혜원을 따로 불러내 나눈 대화에서 스스로 이를 누설하도록 유도했고, 한서주가 그 이야기를 듣게 만든 것. 충격을 받은 한서주가 안 그래도 눈엣 가시로 여기는 오혜원에게 어떤 반격을 가할지 흥미를 높인 대목이었다.

분노한 최준혁은 “차은동 손으로 강태인 끝장나게 만들 거야”라고 결심했다. 이 계략의 발단은 바로 7년 전 차은동이 강태인에게 건넨 심장이식 조작 증거 자료를 최준혁에게 넘기는 영상이었다. 여기엔 거래 조건으로 최준혁이 강태인 아버지(강신일) 수술을 지시한 내용까지 담겨 있었다. 이를 차은동에게 보여준 최준혁은 “강태인이 오혜원만 지키려고 널 배신한 게 아니야. 지 아버지 살리려고 너랑 니 아버지 이용해먹고 없애버린 거”라고 폭로했다.

한회장 일가에 대한 복수를 위해 한서주와 결혼까지 결심하고 자신을 묵묵히 지켜준 강태인에게 마음이 흔들렸던 차은동은 큰 혼란과 충격에 휩싸였다. 차은동을 이용해 강태인을 제거하려는 최준혁의 계략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위험한 약속’ 매주 월~금 저녁 7시 50분 KBS 2TV 방송.

사진제공 = ‘위험한 약속’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