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유인영-이준영, 최악의 상황… ‘청테이프 결박 투샷’

입력 2020-05-05 21: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제의 앙숙, 오늘의 동지가 되다?!”

‘굿캐스팅’ 유인영과 이준영이 극한의 공포감이 드리워진, ‘청테이프 결박 투샷’을 선보였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제작 ㈜박스미디어)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벌이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굿캐스팅’에서 유인영은 재빠른 두뇌 회전을 자랑하던 국정원 화이트 요원에서 졸지에 현장 요원이 되어 각종 사고를 일삼는 임예은 역을, 이준영은 만년 기대주에서 초대박 드라마 주조연을 맡은 후 일약 톱스타로 발돋움한 라이징 핫스타 강우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 강우원은 임예은에게 본의 아니게 알몸을 들키는 굴욕을 맛본 후 임예은이 자신의 알몸 사진을 찍은 것이라 확신했던 터. 이에 강우원은 일광하이텍 광고팀을 통해 광고 재계약 건은 임예은과 직접 상의해 진행하겠다는 의중을 드러내 또 다른 갈등 국면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 5일(오늘) 방송되는 4회분에서는 재계약 건을 두고 팽팽한 심리전을 벌이던 유인영과 이준영이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 함께 놓인 모습으로 충격을 안길 전망이다. 극중 임예은과 강우원이 등을 맞댄 채 밧줄에 몸이 꽁꽁 묶여있는 장면. 입에 청테이프까지 붙여진 채 완전하게 결박당한 두 사람은 잔뜩 겁에 질린 눈빛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다. 으르렁대던 앙숙에서 한순간에 위기의 동지가 된 두 사람이 함께 포박된 이유는 무엇인지, 이들을 위협하는 사람은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유인영과 이준영의 ‘청테이프 결박 투샷’은 지난해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에 위치한 한 폐공장에서 촬영됐다. 현장에서 ‘친절한 인영씨’라는 별칭을 얻을 정도로 주변 사람을 살뜰히 챙기는 유인영은 함께 호흡을 맞추는 이준영을 다정하게 다독이며 훈훈한 선배의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이준영은 선배 유인영을 깍듯하게 대하는 든든한 후배의 면모로 현장의 귀감을 샀다. 극중 견원지간의 모습과는 달리, 촬영을 함께하는 기간 동안 돈독한 팀워크를 쌓은 두 사람은 극한의 상황을 연기해야 하는 서로를 걱정하고 챙기며 명장면을 완성,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귀여운 티격태격 신경전으로 앙숙 케미를 선보이며 호응을 얻었던 두 사람이 극한 위기에 함께 처하는 반전 상황으로 긴장감을 끌어올리게 될 것”이라며 “국정원 요원의 잠입 미션이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될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4회는 5일(오늘) 밤 9시 40분 방송된다.[사진 제공=SBS]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