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김동욱 면도 도와줘…아침부터 ‘달달’ 모드

입력 2020-05-06 08: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문가영이 초달달 면도 스킨십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사정없이 쿵쾅이게 할 예정이다.

매회 시청자들의 마음에 뜨거운 불을 지피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연출 오현종 이수현/극본 김윤주 윤지현/제작 초록뱀 미디어) 지난 방송에서는 김동욱(이정훈 역)과 문가영(여하진 역)이 서로의 아픔을 보듬고 상처를 치유하는 포옹으로 빗속에서 재회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은 6일 방송을 앞두고, 김동욱과 문가영의 ‘꽁냥꽁냥 면도 스킨십’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김동욱과 문가영은 서로 마주보고 앉아 있다. 문가영은 김동욱의 얼굴에 면도 거품을 발라주고 있고, 김동욱은 눈을 꼭 감은 채 문가영에게 자신의 얼굴을 맡기고 있다. 아침부터 극강의 달달함을 보여주는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연애 욕구를 활활 불태우게 한다.

이어 본격적으로 김동욱 면도에 나선 문가영의 모습이 포착됐다. 문가영은 초 집중한 눈빛으로 김동욱의 턱 선을 조심스레 어루만지고 있다. 아이처럼 들떠 보이는 해맑은 표정의 문가영과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김동욱이 짜릿한 텐션을 터트리며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무한 상승시킨다. 특히 김동욱은 자꾸만 새어 나오는 웃음에 입을 꾹 다물고 있는가 하면 꿀이 넘쳐 흐르는 스윗한 눈빛으로 설렘을 배가시킨다. 물오른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는 두 사람이 오늘(6일) 방송을 통해 또 한번 시청자들을 밤새 ‘기억앓이’하게 만들 것을 예감케 해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한편,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김동욱은 스토커 주석태(문성호 역)와의 격렬한 몸싸움 끝에 병원에 입원한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상승시켰다. 과연 김동욱이 주석태를 잡았을지, 나아가 문가영을 지켜낼 수 있을지 본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매주 수목 밤 8시 55분에 방송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