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업’ 김호중 “올해 서른, 대운이 들어온 듯”→포텐 터진 트바로티

입력 2020-05-06 08: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스탠드업’ 김호중 “올해 서른, 대운이 들어온 듯”→포텐 터진 트바로티티

‘트바로티’ 김호중이 ‘스탠드업’에서 진솔한 입담으로 시청자의 야심한 밤을 책임졌다.

김호중은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KBS2 ‘스탠드업’에 출연했다.

이날 ‘너나 나나’로 신명나게 오프닝을 연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끝나고 제 이야기가 여러 방송을 통해 나갔다. 어떤 이야기를 할까 정말 많이 고민을 했었는데, 제 신곡보다 더 따끈따끈한 이야기를 준비해왔다”고 초반부터 분위기를 집중시켰다.

이어 김호중은 SBS ‘스타킹’ 방송 이후 독일로 떠나게 된 계기부터 좌충우돌 유학 이야기를 풀어내며 재치 넘치는 입담을 선사, 명불허전 가창력만큼이나 센스 가득한 모습도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김호중은 “올해 딱 제가 서른이 됐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제 인생에 대운이 들어온 것 같다. 요즘은 100세 인생이다. 인생을 즐기셨으면 좋겠고, 어떤 도전이라도 두려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방송을 마쳤다.

‘스탠드업’을 통해 매력을 대방출한 김호중은 현재 오는 8월 발매 예정인 정규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 KBS2 ‘스탠드업’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