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유인영·이준영 악연 케미…시청자 취향 저격

입력 2020-05-06 08: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굿캐스팅’ 유인영과 이준영이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의 취향을 저격했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4회가 지난 5일 방송된 가운데, 극중 남다른 두뇌 회전력을 지닌 뇌섹녀 면모와 트리플 A형의 허당기를 함께 갖춘 국정원 요원 ‘임예은’ 역을 연기 중인 배우 유인영이 이준영(강우원 역)과 극강의 앙숙 케미를 발산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방송에서 임예은은 일광하이텍의 광고 모델인 강우원을 찾아가 모델 재계약을 부탁했다. 앞서 강우원과의 첫 만남에서 실수로 그를 강제 스트립쇼하게 만든 임예은은 다시 만난 강우원의 앞에서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무릎을 꿇었고, “어떤 조건이든 저희 쪽에선 수용할 준비가 되어있다”라며 저자세를 취했다.

그러나 임예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강우원과의 재계약은 성사되지 않았다. 임예은의 핸드폰 사진첩에 자신의 알몸이 찍힌 사진이 없음을 확인한 강우원이 “계약은 없는 걸로 하자”며 계약서를 찢어버렸기 때문. 첫 만남부터 악연이었던 두 사람은 두 번째 만남에서 역시 아옹다옹하는 견원지간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소소한 웃음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임예은과 강우원은 구비서(한수진 분)에게 납치를 당해 자칫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에 놓이자 상대의 손이 동아줄이라도 되는 양 움켜잡아 눈길을 끌기도.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 대기 바빴던 임예은과 강우원의 관계가 납치 사건을 기점으로 변화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대목이었다.

이날 무엇보다 이목을 집중시킨 것은 임예은과 강우원을 연기한 배우 유인영과 이준영의 ‘앙숙 케미스트리’였다. 특히 유인영은 소심하고 어딘가 허술한 매력을 지닌 화이트 요원 임예은이 원치 않던 현장에 차출돼 까칠한 톱스타 강우원을 전담 마크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웃픈’ 돌발 상황들을 코믹하고 리얼하게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굿캐스팅’을 통해 환상의 연기 호흡을 맞추며 귀여운 앙숙 케미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유인영과 이준영이 또 어떤 활약으로 안방의 취향을 저격할지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를 그린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SBS '굿캐스팅' 방송화면 캡처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