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방송복귀,사문서 위조 논란 후 4개월 만에 ‘수미네 반찬’ 출연

입력 2020-05-06 09: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문서 위조 논란을 겪었던 최현석 셰프가 4개월 만에 ‘수미네 반찬’으로 복귀했다.

5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은 100회를 맞이해 1기 제자들인 최현석, 여경래, 미카엘 셰프가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1기 제자들의 근황을 물었다. 여경래 셰프는 “코로나19 때문에 조금 힘들다”라고 말했다. 오랜만에 모습을 비춘 최현석은 김수미를 보자마자 “선생님 절 받으셔야죠. 선생님을 뵐 때마다 절하고 있는데 모두들 안 하고 있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 최현석의 모습을 본 여경래 셰프는 “역시 다르네”라고 웃었다. 조금 여위였다는 김수미의 말에 최현석 셰프는 “코로나19로 힘들 때이지 않나. 선생님한테 배운 음식으로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봉사활동을 했다. 여경래, 미카엘 셰프와 함께 봉사활동을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현석 셰프는 휴대폰 해킹 피해 및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휘말렸다. 당시 최현석 셰프는 “2018년 8월경 휴대전화 해킹이 있었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 당시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해당 수사 건은 사건 종결 통보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사문서 위조 논란에 대해서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해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고 밝혔다.

해당 논란 이후 최현석 셰프는 출연 중이던 방송에서 모두 하차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