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치약인 줄 알고 본드로 양치”…‘스탠드업’ 김호중, 우여곡절 독일 유학기 (종합)

입력 2020-05-06 09: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체크] “치약인 줄 알고 본드로 양치”…‘스탠드업’ 김호중, 우여곡절 독일 유학기 (종합)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독일 유학기를 최초 공개했다.

5일 방송된 KBS ‘스탠드업’에는 김호중이 출연, 자신의 삶을 돌아봤다.

이날 김호중은 고등학교 시절 SBS ‘스타킹’ 출연을 계기로 독일 유학을 가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을 보고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이 학생을 공부를 시켜 주고 싶다’고 제작진에게 연락을 했다. 그래서 장학금을 받고 독일에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경상도 울산 태생인 김호중은 당시 외국에 한 번도 나가본 적이 없다고 했다. 여권도, 비행기를 타본 적도 없었다고. 그는 “기회라고 생각했다. 꿈을 위해 무턱대고 독일에 간 것 같다. 영등포구청이 대한민국에서 여권이 제일 빨리 나온다고 해서 신청을 했다. 여권을 찾은 당일에 바로 독일행 비행기에 몸을 싣게 됐다. 독일어는 생각도 못했고 영어는 조금 아는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비행기를 탄 그는 은사님의 독특한 조언이 떠올라 고민을 했다고 한다. 은사님이 “비행기는 신발을 꼭 벗고 타야한다고” 조언한 것. 이에 김호중은 “선생님은 독일 유학을 했기 때문에 완전히 믿지는 못하지만 신발을 조금 벗고 있었다. 근데 승무원이 신발을 안 벗어도 괜찮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어를 못해 입국 심사를 통과하지 못할 뻔했다고도 한다. 여권을 요구한 직원에게 지갑을 준 것. 하지만 다행히도 현장을 지나던 한국인 승무원 덕분에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고. 우여곡절 끝에 숙소에 왔지만 위기는 또다시 찾아왔다. 샤워를 개운하게 마쳤지만 물이 제대로 빠지지 않았고, 급기야 정강이까지 물이 찼다. 결국 김호중은 룸메이트 형과 쓰레받기로 물을 퍼 상황을 해결했다고 한다.

이밖에 김호중은 독일어를 못 타는 탓에 치약 대신 틀니용 본드를 산 일화 등 독일 유학 시행착오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끝으로 김호중은 “누구나 살다보면 대운을 겪는다. 나도 10대 때는 부모님의 이혼으로 질풍노도 시기를 보냈지만 20대에는 방송 출연을 계기로 독일 유학을 다녀왔다. 올해 딱 30이 됐는데 ‘미스터트롯’을 통해 대운이 들어온 거 같다. 요즘에는 100세 인생이다. 다들 어떤 도전이라도 두려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