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아침’ 영기 “김호중과 같은 회사, 현재 동거 중”

입력 2020-05-06 09: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행복한 아침’ 영기 “김호중과 같은 회사, 현재 동거 중”

가수 영기와 안성훈이 아침부터 시청자들에게 행복과 감동을 선물했다.

6일 오전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 영기와 안성훈이 출연했다.

이날 웃긴 동네 오빠와 잘생긴 동네 오빠라고 소개된 영기와 안성훈은 등장부터 재기발랄한 포즈로 재미를 선사했고, 안성훈은 “신곡 준비 열심히 하고 있고, 이번 달 안에 신곡을 발표하는 게 목표”라며 근황을 전했다.

특히 영기는 “같은 회사기도 하고 워낙 친해서 같이 살게 됐다”고 김호중, 안성훈과 함께 살게 된 이유뿐만 아니라, “자꾸 저에게 성대모사 검사를 받는다. 굳이 안 해도 되는 사람들이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며 두 사람을 향한 폭로로 웃음까지 자아냈다.

영기와 안성훈은 듀엣무대 ‘찐이야’로 흥겨운 퍼포먼스와 트롯 형제 케미를 제대로 뽐냈는가 하면, 어머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로 눈물샘도 자극했다.

현재 영기는 ‘동네오빠 (Prod.플레이사운드)’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안성훈은 신곡을 준비에 한창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