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7월 8일 일본 싱글 6집 ‘Fanfare’ 발매

입력 2020-05-06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트와이스, 7월 8일 일본 싱글 6집 ‘Fanfare’ 발매

그룹 트와이스가 오는 7월 8일 일본에서 새 앨범을 발표한다.

트와이스는 지난 5일 오후 8시 일본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인사 영상을 깜짝 공개하고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영상 속 트와이스는 "7월 8일 일본에서 여섯 번째 싱글 'Fanfare'(팡파르)를 발표한다"라고 직접 밝혔다. 이어 "빨리 여러분을 만나고 싶다.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뵐 수 있길 바란다. 저희도 건강에 유의하여 생활하고 있다. 모두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Fanfare'는 온 세상에 즐겁고 긍정적인 힘을 불어넣고자 하는 트와이스의 작은 바람을 표현한 곡으로, 힘찬 에너지가 넘치는 퍼포먼스가 특징이다.

새 싱글 'Fanfare'가 연속 히트 행진의 역사를 이을지 높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와이스는 일본에서 발매하는 앨범마다 25만 장 이상의 출하량을 기록한 작품에 수여되는 플래티넘 음반 인증을 받았다.

2017년 6월 발표한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해시태그트와이스)부터 10월 첫 싱글 'One More Time'(원 모어 타임), 2018년 2월 싱글 2집 'Candy Pop'(캔디 팝), 싱글 3집 'Wake Me Up'(웨이크 미 업), 9월 정규 1집 'BDZ', 베스트 2집 '#TWICE2'(해시태그트와이스2), 2019년 7월 싱글 4집 'HAPPY HAPPY'(해피 해피), 싱글 5집 'Breakthrough'(브레이크스루)에 이어 11월 정규 2집 '&TWICE'(앤드트와이스)까지 9연속 대기록을 세웠다.

이 중 'Wake Me Up'은 일본에서 공개된 해외 여성 아티스트 싱글 음반 최초로, 50만 장 이상의 누적 출하량을 기록해 더블 플래티넘을 획득했다.

'&TWICE'는 발매 첫 주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고, 이는 통산 다섯 번째 1위로 '해외 여성 아티스트 앨범 1위 획득 작품 수'에서 세계적인 팝 스타 머라이어 캐리와 타이기록을 달성했다.

최근 트와이스는 팬들이 집콕 생활을 즐겁게 할 수 있도록 ‘with TWICE’(위드 트와이스)라는 이름으로 일본 역대 무대 영상 4편을 순차적으로 공개했다.

트와이스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멤버들의 소개 멘트와 함께 첫 쇼케이스 투어, 아레나 투어, 돔 투어 등 빛나는 순간을 담은 무대 영상들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들은 일본 인기 급상승 동영상 TOP10 내 랭크되며 현지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