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 박하나·고세원 포옹…멜로 신호탄?

입력 2020-05-06 15: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험한 약속’ 박하나와 고세원의 포옹이 포착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지난 방송에서 최준혁(강성민)은 강태인(고세원)을 몰아내기 위한 계략에 또다시 시동을 걸었다. 차은동(박하나)을 이용해 이번엔 반드시 끝장을 보겠다는 독기로 그녀에게 7년 전 진실이 담긴 영상을 보여준 것.

바로 차은동에게 받은 심장검사서를 가지고 강태인이 최준혁과 거래하는 현장이 담긴 영상이었다. 차은동은 7년 전 강태인이 아버지를 살리기 위해 자신을 배신했다는 진실 앞에서 충격에 휩싸였다.

배신감에 다시 날선 복수심을 내뿜을 것으로 예측됐던 차은동. 그런데 오늘(6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엔 고세원과의 포옹이 담겨 의문을 자아낸다. 어두운 밤, 길 위에서 서로를 마주 본 두 사람이 조금씩 가까워지고, 강태인에게 다가간 차은동이 그의 품에 안긴다. 이미지만으로도 이들 사이에 흐르는 숨 막히는 텐션이 심장을 조인다.

그간 차은동은 강태인의 비서로 일하며 오해와 원망을 조금씩 풀어가고 있었다. 자신을 대신해 복수를 계획했고 한서주(김혜지)와의 결혼도 복수를 위한 수단이었음을 알고 안쓰러운 연민마저 느꼈다.

그렇기에 최준혁이 보여준 영상은 그녀에게 더 큰 충격으로 다가왔을 터. 그럼에도 최준혁의 사악한 본성을 아는 차은동이 그의 뜻대로 움직여 줄지는 미지수다. 차은동과 강태인의 포옹이 여러 가지 버전의 이야기를 상상하게 만드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사진제공 = 메가몬스터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