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은 못가도 마음만은 스위스”…랜선투어로 여행 갈증 달랜다

입력 2020-05-07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위스관광청이 영상 캠페인 ‘지금은 꿈꾸고, 여행은 나중에(Dream Now, travel later)’를 진행하고 있다. 마터호른 봉우리에 비춘 한국 태극기 이미지. 사진제공|스위스 관광청

스위스, SNS 통해 미래 여행자와 소통
서울, 틱톡 챌린지로 다양한 장소 소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가장 하고 싶은 일로 많은 응답자들이 여행을 꼽았다. 나라간 왕래가 대부분 막혀 해외여행이 당분간 힘든 상황에서 갈 수 없는 아쉬움을 그나마 달래주는 것이 랜선투어다.

몇몇 관광강국들은 ‘포스트 코로나19’를 위한 준비로 랜선투어를 통해 미래 방문객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유럽의 ‘관광 강소국’ 스위스다. 스위스정부관광청은 지역 명소를 중심으로 ‘지금은 꿈꾸고, 여행은 나중에(Dream Now, travel later)’라는 영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체르마트는 최근 ‘빛은 희망이다!’라는 주제로 마터호른 봉우리에 거대한 빔 스크린으로 매일 다른 메시지를 선보이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희망(#hope), 감사(#Thankyou) 같은 글자를 비추기도 하고, 한국 등 스위스의 주요 방문국 국기를 비춰 다시 만나겠다는 희망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 이벤트는 소셜미디어에서 1700만 회의 ‘좋아요’를 받았다.

몽트뢰는 대표 행사인 ‘54회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이 코로나19로 취소되자 대신 레이 찰스, 우탱 클랜, 니나 시몬, 마빈 게이, 딥퍼플, 카를로스 산타나 등 과거 페스티벌에 참가했던 스타들의 전설적인 무대를 한 달간 무료로 감상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루체른에서는 웹캠을 이용해 구 시가지, 루체른 호수의 일출과 일몰, 필라투스 벡기스 같은 인근 산 풍경 등을 360도 파노라마 영상으로 소개하고 있다. 집 안에서 루체른 시내와 주변 가이드 투어를 즐기거나, 앱으로 루체른 시내 오디오 가이드도 들을 수 있다.

서울관광재단의 메신저 틱톡을 활용한 랜선투어 이벤트. 사진제공|틱톡 챌린지 영상 캡처


● 틱톡 ‘너의 서울을 보여줘’, 970만 뷰 기록

우리나라에서는 서울관광재단이 메신저 틱톡을 활용한 랜선투어 이벤트를 6일까지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지금 너의 서울을 보여줘 #SEOULNOW’라는 영상 챌린지로 창문 밖으로 바라본 서울의 다양한 모습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찍어 #SEOULNOW, #StayStrongSeoul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틱톡 개인계정에 업로드하는 행사다.

이벤트 기간 동안 총 1047개의 영상이 참여했고, 세계적으로 970만이 넘는 뷰를 기록했다. 참가자 중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찍은 영상이 6일 현재 75만 뷰를 넘으며 가장 많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관광재단은 챌린지 참가자 중 40명을 선정해 서울의 5성급 호텔 숙박권, 식사권, 관광상품권 등의 경품을 증정한다. 이벤트 경품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 이용할 수 있게 유효기간을 올해 연말까지 길게 잡은 것이 특징이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