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손잡고 좋은 세상 만들어요”…OB 좋은세상, ‘코로나 극복’ 팔 걷었다

입력 2020-05-07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버드와이저가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봉사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제작한 영상 ‘하나의 팀(#ONETEAM)’.사진제공|오비맥주

대구에 10억 기부…생수 대량 지원
버드와이저 하루 판매액 전액 쾌척
생활고 겪는 청년예술가 응원 앞장
오비맥주도 매출급감 도매업체 지원

국내 대표 맥주 브랜드인 카스 제조기업 오비맥주(대표 배하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해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사회공헌 브랜드 ‘OB 좋은세상’을 앞세워 지역과의 상생발전을 핵심 경영이념으로 삼고 있는 오비맥주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역 사회에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 대구에 마스크 등 총 10억 원 기부

오비맥주가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지역의 안전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2월 자사의 구매 네트워크를 통해 긴급하게 마련한 마스크, 손세정제 등 개인위생용품과 의료품을 코로나 피해 지역민들에게 지원했다.

오비맥주가 이번 코로나 사태 대응을 위해 지원할 긴급구호품과 기부금은 총 10억 원에 이른다. 특히 마스크, 손세정제 등의 위생용품은 일선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사와 간호사, 방역요원 등에 우선 전달했다.


● 코로나19 격리 생활 대비 생수 지원

오비맥주는 2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단법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에 생수를 지원했다. 오비맥주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격리 생활 등에 필요할 경우에 대비해 생수 8970병(2L 기준)을 희망브리지에 전달했다. 해당 물품은 우선 희망브리지 파주재해구호물류센터에 보관 후 필요 시 긴급 지원되었다.


● 국내 의료진 및 소외계층 돕기에도 나서

오비맥주가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맥주 브랜드 버드와이저는 WHO(세계보건기구) 발족일인 ‘세계 보건의 날(4월 7일)’을 맞아 7일 하루 동안 판매된 전 세계 각 국가의 버드와이저의 수익금을 의료진들을 위해 기부했다. 한국의 경우, 버드와이저는 하루 판매 수익금 전액을 사랑의 열매 ‘코로나19 특별모금’에 전달했다. 기부금은 사랑의 열매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는 국내 의료진과 봉사자 및 소외계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브랜드는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봉사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영상 ‘하나의 팀(#ONETEAM)’을 제작해 브랜드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 버드와이저 ‘스테이 스트롱 기부 캠페인’

버드와이저는 3월 30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생활고를 겪는 젊은 예술가들을 응원하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다. 창작집단 ‘스튜디오 콘크리트’와 협업을 통해 한정판 티셔츠를 제작하고 카카오 선물하기를 통해 판매했다. 버드와이저는 스테이 스트롱 티셔츠 ‘선물하기’를 통해 모은 판매금 전액과 추가로 동일한 모금액을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모은 뒤 서울문화재단에 기부해 ‘코로나19 관련 예술인 문화활동지원’ 계획으로 청년 예술가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오비맥주는 국내 대표 맥주 브랜드인 카스 제조기업으로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 급감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전국 주류도매사를 돕기 위해 주류구매대금 상환 기일 연장 등 대규모 지원책도 시행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분야를 넘나드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며 “지역사회와 구성원의 안전 우선 원칙에 따라 이번 사태를 조속히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