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김경화 가족 등장, 수시로 바뀌는 입시 고민

입력 2020-05-07 08: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부가 머니?’ 김경화 가족 등장, 수시로 바뀌는 입시 고민

MBC ‘공부가 머니?’에 방송인 김경화 가족이 출연한다.

8일 방송되는 ‘공부가 머니?’에는 전(前) MBC 아나운서 출신 김경화가 출연해 두 딸에 대한 교육 고민을 털어놓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퇴사 후 첫 MBC 출연을 앞두고 김경화는 ‘기대 반 걱정 반’의 모습을 보인다. MBC 아나운서 재직 시절 ‘뽀뽀뽀’의 19대 ‘뽀미 언니’로 큰 활약을 펼쳤던 그녀가 심장과도 같은 두 딸의 교육 고민으로 ‘공부가 머니?’를 찾는다고 해 시선이 쏠린다.

김경화는 슬하에 중학교 3학년 서연이와 초등학교 6학년 서진이를 두고 있다. 첫째 서연이는 누가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하고, 우수한 교과 성적은 물론 논술로도 여러 상을 받을 만큼 공부에 있어서 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둘째 서진이 역시 언니를 닮아 우수한 성적에 눈웃음과 애교로 엄마에게 큰 기쁨을 주고 있다고.

공부 걱정이라고는 없을 것 같은 김경화에게 ‘공부가 머니?’를 찾아온 이유를 묻자 “저는 제가 공부했을 때밖에 모르거든요. 그런데 제가 공부했을 때랑 너무 많이 바뀌어서”라면서, 수시로 바뀌는 교육정책 속 입시전략과 교육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에 ‘공부가 머니’ 전문가들의 초특급 솔루션이 진행된다고 해 8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방송은 8일 저녁 8시 3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