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현우, ‘빛나는 순간’으로 2년 만의 스크린 복귀…고두심과 호흡

입력 2020-05-07 08: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라이언하트

배우 지현우가 영화 ‘빛나는 순간’으로 2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다.

7일 소속사 라이언하트는 “지현우가 소준문 감독이 연출을 맡은 ‘빛나는 순간’의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빛나는 순간’은 제주 최고의 해녀 진옥과 그를 취재하기 위해 서울에서 온 다큐멘터리 PD 경훈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지현우는 극 중 내면의 아픔을 가지고 있는 경훈 역을 맡아 진옥 역의 고두심과 호흡을 맞추며 섬세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현우의 스크린 복귀는 약 2년 만이다. 2018년 개봉한 영화 ‘살인소설’에서 선악의 경계를 알 수 없는 의문의 소설가 김순태 역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에 성공한 그는 이번에도 해본 적 없는 캐릭터에 도전하며 또 다른 변신에 나선다.

특히 드라마 ‘올드미스 다이어리’를 비롯해 ‘메리대구 공방전’, ‘인현왕후의 남자’, ‘송곳’, ‘사생결단 로맨스’, ‘슬플 때 사랑한다’ 등 다수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은 지현우는 지난 1월 4인조 밴드 사거리 그오빠를 결성해 9년 만에 가수로서의 복귀를 알리며 다재다능한 면모를 방출했다. 이어 4개월 만에 ‘빛나는 순간’을 통해 배우로 복귀하며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현우는 소속사를 통해 “제주도의 아름다움과 사람의 아름다움을 잘 담아 보려한다”라는 합류 소감과 함께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라는 어린왕자의 대사처럼 마음으로 보면 더 좋은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빛나는 순간’은 이달 중 제주에서 올 로케이션 촬영에 돌입해 6월 크랭크업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