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공식 포스터 공개

입력 2020-05-07 16: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년 평창국제평화영화제(2nd PyeongChang International Peace Film Festival, PIPFF)가 공식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올해 영화제 슬로건인 ‘다시 평화’를 주제로 완성한 이번 포스터는 지난해에 이어 디자인 노리 박상석 아트디렉터가 디자인을 맡았다.

포스터는 현대적 민화 스타일로 표현된 강원도 평창의 자연 속에서 영화제의 상징인 호랑이가 걸어가는 모습을 담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세계적 위기를 겪고 있는 지금, 대립과 반목을 멈추는 이데올로기 측면의 ‘평화’ 못지않게, 전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팬데믹 상황에서 승리하고 안정과 회복을 기원하는 ‘평화’도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우리의 민속 신앙에서 호랑이는 용맹함의 상징으로 나쁜 기운을 막아주고 착한 이들을 도와주는 영물로 여겨져 왔으며, 재앙과 역병을 물리치는 벽사적 의미도 가지고 있다. 깊은 산세와 푸르른 나무들, 바람에 휘날리는 구름과 멀리 보이는 동해 바다의 푸르름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강원의 자연. 그 속을 여유롭게 거니는 호랑이의 모습은 갑작스레 찾아온 세계적 재난을 의연하게 극복하며 치유하고자 하는 염원과 함께, 새삼스레 소중함을 깨닫게 된 일상으로의 회복과 위로를 전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았다.

올해 평창국제평화영화제는 대관령면 횡계리 곳곳의 문화 공간들을 활용한 이색적인 대안 상영관들을 마련하며, 평창 지역의 자연과 특색을 최대한 살린 다양한 야외 프로그램들을 선보인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전세계적 팬데믹 상황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 수칙을 최대한 지키며 관객들이 안전하게 영화제를 즐길 수 있는 여러 방안을 준비 중이다.

올해 평창국제평화영화제는 6월 18일부터 23일까지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와 알펜시아 일원에서 열리며, 40여 개국에서 온 100여 편의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