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지상 성추행 논란 공식입장 “사실무근…호감有 소원해진 것”

입력 2020-05-08 08: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한지상 성추행 논란 공식입장 “사실무근…호감有 소원해진 것”

배우 한지상이 성추행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7일 SBS funE 측은 유명 뮤지컬 배우 H 씨가 여성 팬을 상대로 공갈미수 고소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H 씨가 한지상이 아니냐는 추측성 댓글이 게시되기 시작했다.

이에 한지상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한지상은 2018년 5월 당시 A씨와 서로 호감을 갖고 만나다 관계가 소원해 진 이후, 2019년 9월부터 “성추행을 사과하라” “공개적인 만남을 갖든지 거액을 지급하라”고 요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인터넷에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로서는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바로잡기까지 인터넷에 일방적 주장의 글이 올라오면 이미지의 큰 타격이 있을 수 있음을 우려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지만 A씨의 주장을 들어주고 대화를 해봤지만 요구금액이 너무 크고 공개연애를 하자는 등 상식적이지 않은 A씨의 요구사항들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다. 이에 가족, 소속사 및 법무법인과 협의한 끝에 지난 2월 서울중앙지검에 A씨를 상대로 고소장(공갈미수 및 강요죄)을 제출했고, 현재 서초경찰서에서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지상 측은 "하지만 배우는 절대로 성추행 한 사실이 없었고, 이는 A씨 본인도 수차례나 인정을 했다. 오히려 배우는 한 때 호감으로 만난 A씨가 일방적인 정신적 고통을 호소할 때 진심어린 대화로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수개월에 걸쳐 A씨의 일방적인 요구와 협박에 배우가 견딜 수 없는 상태가 됐고 결국 지난 달 형사고소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지상은 고소장에 "2018년 5월 여성 팬과 처음 만나 술자리를 갖고 키스 등을 했는데, 만남 4개월 만에 이 여성이 성추행을 당했다며 메신저로 사과를 요구했다. 해당 여성팬이 H씨에게 '팬카페 등에 공개 사과를 하라'고 강요하고 금전적 보상을 요구해 합의에 이르긴 했지만 결국 돈을 송부하지 않아 미수에 그쳤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하 한지상 소속사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배우 한지상과 관련해 입장을 드립니다.

배우 한지상은 보도된 대로 2018년 5월 당시 A씨와 서로 호감을 가지고 만나다 관계가 소원해 진 이후, 2019년 9월부터 “성추행을 사과하라” “공개적인 만남을 갖든 거액을 지급하라”고 요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인터넷에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받아왔습니다. 배우로서는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바로잡기까지 인터넷에 일방적 주장의 글이 올라오면 이미지의 큰 타격이 있을 수 있음을 우려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지만 A씨의 주장을 들어주고 대화를 해봤지만 요구금액이 너무 크고 공개연애를 하자는 등 상식적이지 않은 A씨의 요구사항들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이에 가족, 소속사 및 법무법인과 협의한 끝에 지난 2월 서울중앙지검에 A씨를 상대로 고소장(공갈미수 및 강요죄)을 제출했고, 현재 서초경찰서에서 수사 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배우는 절대로 성추행 한 사실이 없었고, 이는 A씨 본인도 수차례나 인정을 했습니다. 오히려 배우는 한 때 호감으로 만난 A씨가 일방적인 정신적 고통을 호소할 때 진심어린 대화로 최선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수개월에 걸쳐 A씨의 일방적인 요구와 협박에 배우가 견딜 수 없는 상태가 되었고 결국 지난 달 형사고소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이 사건은 배우가 사적인 내용이 대중에게 알려져 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이 있다는 점을 악용하여, 배우에게 A씨를 추행하였다는 허위 사실을 인정하고 배상 및 공개연애를 해달라고 강요한 사건입니다. 하지만 A씨가 일반인이고 고소내용이 배우의 내밀한 사생활이기 때문에 또 다른 2차 피해가 발생하는 것이 우려되므로, 향후 언론을 통한 보도 보다는 수사를 통해서 결과가 나오면 입장을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당사는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고소 보도에 따른 루머 생성이나 허위사실에 기반한 명예훼손이 있을 경우 이에 법적대응 할 것입니다. 아무쪼록 추측성 보도가 확대 재생산 되어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