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도시어부2’ 잡어 대잔치→이태곤 1위…이경규 “역시 잡태곤!”

입력 2020-05-08 08: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도시어부2’ 잡어 대잔치→이태곤 1위…이경규 “역시 잡태곤!”

‘찬밥 신세’였던 성대가 도시어부들의 운명을 갈랐다.

어제(7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20회에서는 ‘이판사판 낚시한판’이라는 타이틀로 경남 고성에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이날 낚시에서는 새로운 룰이 도입돼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틀간의 총무게로 승자를 가리기로 한 이번 대결은 돔의 최대어 기록을 깨는 이에게 황금배지가 추가로 수여되는 방식이었다. 문제는 꼴찌를 기록하는 경우 황금배지를 반환해야 하는 이색적인 룰이 추가된 것.

특히 우여곡절 끝에 황금배지를 따냈던 지상렬과 김준현은 소중한 황금배지를 잃을까 노심초사하며 그 어느 때보다 팽팽한 긴장감을 안고 승부를 펼쳤다.

이날은 성대 잔치였다. 처음에는 ‘잡어’라며 구박 받던 성대였지만, 총무게 대결에서는 그 값어치가 빛을 발했다. 단 10g으로도 희비가 엇갈리는 만큼, 수많은 잡어도 차곡차곡 쌓으면 승리를 가져다준다는 희망의 화수분이 됐다.

이태곤은 놀래미와 돌볼락, 성대 등을 열심히 낚아 1.875kg을 기록하며 1위에 안착했다. 이경규는 그의 성과에 “역시 잡태곤이야”라며 놀렸고, 김준현은 “저 형은 진짜 낚시 잘한다”며 ‘킹태곤’의 위엄에 박수를 보냈다.

이날의 꼴찌는 미역치 하나를 기록한 지상렬이었다. 그는 “뭐 내일이 있으니까요”라며 애써 태연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수근은 “정말 수치”라며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큰형님 이덕화는 자리 이탈로 인해 감성돔 기록이 무효가 되는 굴욕을 안았지만, 11시간 낚시에도 끄떡없는 뜨거운 열정을 펼쳐 후배들의 감탄을 샀다. 김준현은 “10시간 이러고 있어도 행복한 사람은 덕화 형님뿐”이라며 혀를 내둘냈고, 이수근은 “진짜 열정이 대단하다”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비록 이날 낚시는 돔 기록을 세우지 못했지만, 티끌이 태산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 값진 시간이었다. 도시어부들은 다음 주 대결에서 최종 승부를 벌인다.

과연 꼴찌를 기록한 지상렬이 기사회생할 수 있을지, 그리고 ‘바다의 왕자’ 이태곤과 박진철 프로가 돔 낚시로 자존심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시어부2’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사진 = 채널A <도시어부2>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