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거짓말 이후 SNS 활동 “부모님, 사랑합니다”

입력 2020-05-08 08: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재중, 사진|Splash News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만우절날 코로나19로 거짓말을 해 논란을 빚고 한 달 만에 SNS에 글을 올렸다.

김재중은 8일 자신의 SNS에 “표현이 서툴러 ‘사랑합니다’라는 한마디도 제대로 못하는 아들에게 매일같이 사랑한다고 말해주는 엄마와 조금은 어색하지만 짧은 문자로 ‘사랑한다 아들아’라고 보내주시는 아버지께 늘 감사하고 죄송해요. 아직도 10살 어린아이 걱정하듯 아낌없이 사랑을 쏟아주시는 엄마, 아버지. 한참 부족했던 효도도 더 할 수 있도록 100살 120살 오래오래 사시고 건강하셔야 해요. 평생 9남매 키워주시느라 고생하신 부모님의 남은 인생은 아들, 딸들과 더 행복하게 보내실 수 있도록 늘 곁에 있어드릴게요. 엄마, 아버지 말로는 전부 표현 못 하겠지만, 늘 감사드리고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김재중은 부모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글을 쓴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재중은 지난달 1일인 만우절에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거짓말을 해 논란을 빚었다. 당시 김재중은 “남의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었다”라며 해명했지만 여론은 좋지 않았다.

이후 김재중은 글을 삭제한 뒤 “제가 쓴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으신 분들, 행정업무에 지장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다”며 사과글을 올렸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