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오늘(8일) ‘방랑자’ 발매

입력 2020-05-08 09: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조성진, 오늘(8일) ‘방랑자’ 발매

유럽의 대표적인 콘서트 피아니스트로 우뚝 선 조성진이 낭만주의 음악으로 돌아왔다.

유니버설뮤직은 조성진이 도이치 그라모폰(Deutsche Grammophon, 이하DG)를 통해 네 번째 스튜디오 레코딩 앨범 ‘방랑자(The Wanderer)’를 8일 발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에서 조성진은 낭만주의 전기, 중기, 후기를 각 대표하는 슈베르트, 리스트, 베르크의 음악을 선택했다.

앞서 조성진은 DG에서 ‘쇼팽(2016)’, ‘드뷔시(2017)’, ‘모차르트(2018)’ 등 특정 작곡가의 작품들로 이뤄진 앨범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앨범은 조성진이 직접 세 작곡가와 작품을 선정하여 구성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앨범의 중심이 되는 슈베르트의 ‘방랑자 환상곡 D760’은 방랑자 가곡의 선율을 차용해 탄생한, 다소 우울하지만 동시에 가장 화려한 작품으로 꼽힌다. 성악가 마티아스 괴르네와 함께한 ‘방랑자 가곡’은 하드 커버 디럭스 버전에만 수록됐다.

조성진은 “방랑은 낭만주의 시대에 무척 중요한 단어였다”고 밝혔다. 이어 슈베르트가 음악가이자 방랑자로서 여러 곳을 여행했던 사실에 대해 “나를 포함한 동시대 뮤지션들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에 담긴 리스트와 베르크의 음악은 환상이라는 단어로 묶인다. 조성진은 “저를 매혹시킨 것은 아주 적은 재료만 가지고도 이런 걸작품을 빚어내는 작곡가들의 솜씨”라며 그들의 상상력에 주목했다.

앨범 수록곡들은 마치 모든 악장이 연결돼 있는 단악장처럼 들리는 공통점이 있다. 특히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 S.178은 30분이 넘어가는 긴 곡으로 연주자에게 힘과 지구력을 모두 요구한다. 이에 조성진은 “완벽하게 한 번에 치는 게 어려웠지만 흐름을 위해 한 번에 녹음했다”고 전했다.

조성진은 슈베르트와 리스트의 작품을 잇는 곡으로 베르크의 피아노 소타나 Op.1을 선택했다. 리사이틀에서 자주 선보였던 베르크와 리스트의 소나타를 연속으로 연주하는 조성진의 해석을 레코딩으로 만나볼 수 있는 것도 이번 앨범의 묘미다.

이번 앨범은 코로나19로 발매 일정이 늦춰져 팬들의 아쉬움을 낳기도 했지만, 조성진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꾸준히 온라인 콘서트를 진행하며 그 어느때보다 팬들과 가까이 소통하고 있다. 지난 3월 28일 독일 오발 미디어 그룹 주최의 마티아스 괴르네와의 유료 가곡 공연을 제외하고 같은 날 선보인 DG 세계 피아노의 날 기념 온라인 공연, DG 모먼트 뮤지컬(4월 26일), 페이스북 WHO 기금 모금 캠페인 온라인 콘서트(5월 7일) 등을 온라인 상에서 누구나 감상할 수 있게 무료로 진행하며 ‘클래식 장벽’을 낮추는 데 힘을 보탰다.

조성진은 오는 7월 내한 공연을 열고 국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