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미·장재현·이상근·전고은 감독, 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집행위원단 위촉

입력 2020-05-08 10: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경쟁부문 역대 최다 출품작 수 1197편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대한민국 대표 감독들로 구성된 집행위원단을 공개한다.

올여름, 기존 장르의 허를 찌르는 재기 발랄한 단편영화들로 관객들의 오감을 깨울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집행위원단을 공개해 기대감을 드높인다. 올해 공동집행위원장에는 ‘미쓰 홍당무’(2008), ‘비밀은 없다’(2016), ‘페르소나 : 러브세트’(2019) 등 독보적인 감각으로 개성 있는 작품들을 선보여온 이경미 감독과 ‘검은 사제들’(2015), ‘사바하’(2019) 등 놀라운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는 장재현 감독이 연임한다. 부집행위원장으로는 ‘엑시트’(2019)로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스타일의 새로운 재난 영화를 탄생시키며 국내 누적 관객 수 942만 명을 동원하는 쾌거를 이뤄낸 실력파 이상근 감독, 그리고 다수의 영화제에서 수상 및 노미네이트된 ‘소공녀’(2018)부터 최근 넷플릭스 ‘페르소나 : 키스가 죄’(2019)에 이르기까지 청춘의 모습을 독창적인 방식으로 풀어내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전고운 감독이 함께한다.

이처럼 대한민국 대표 감독들이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위해 나선 가운데 특히 네 명의 감독 모두 미쟝센 단편영화제 출신으로 눈길을 끈다.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이경미 감독은 단편 ‘잘돼가? 무엇이든’을 통해 제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장재현 감독 역시 단편 ‘12번째 보조사제’로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한편 이상근 감독은 단편 ‘감상과 이해, 청산별곡’으로 제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으며 ‘베이베를 원하세요?’로 제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희극지왕’(코미디) 최우수 작품상 수상, 여기에 ‘간만에 나온 종각이’로 제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해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어 전고운 감독은 단편 ‘배드신’으로 제11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부문에서 상영되며 일찌감치 한국영화계를 이끌 새로운 주자로 점쳐지며 영화 팬들의 주목을 받은바 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출신의 대한민국 대표 감독들이 집행위원단으로 위촉되어 화제를 더하는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까지 다섯개 장르를 통해 색다른 감각과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단편 영화들로 올여름, 관객들의 오감을 깨울 전망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