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변우민 “전인화·유동근 결혼, 내 마음 속 7대 불가사의”

입력 2020-05-08 11: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전인화가 문득문득 생각나는 남사친 변우민과 재회한다.

9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전인화가 ‘대학교 동창’ 변우민을 현천마을에 초대한다. 이날 방송은 25년 만에 만난 두 동창의 대학시절 비하인드 대방출을 알리며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재회에 그간 쌓아뒀던 이야기 보따리를 끝없이 터뜨리며 ‘찐’추억 토크를 펼쳤다는 후문이다. 이와 더불어 ‘찐’여사친·남사친의 주체할 수 없는 입담 폭격이 예고돼 시선이 모아진다.

“너무 반갑다. 친구야!”를 외치며 반가움의 포옹을 나눈 두 사람은 “그때와 똑같다”며 두 손을 꼭 붙잡은 채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변우민에 대해 “학창시절 나를 잘 보살펴 준 사람”이라고 소개한 전인화는 “문득문득 생각났다. 우리 너무 나이가 들어 만났다”면서 기쁘게 맞이했다.

이에 변우민은 “나는 그때에 비해 살이 엄청 쪘다. 근데 인화 넌 왜 그대로냐, 몸무게는 왜 똑같으냐. 얼굴은 왜 살이 안 찌느냐”면서 속사포 랩을 하듯 쉴 틈 없이 그녀의 건강 비결을 물어봐 폭소를 안겼다.

변우민은 “대학생 때 인화 너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내렸던 결론이 있다”고 말을 꺼내 전인화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네가 ‘절대 쉽게 넘어 오는 애가 아니겠구나’ 싶었다. 그런데 갑자기 벼락처럼 동근형님과 결혼해서 놀랐다. 왜 그렇게 빨리 동근형님과 결혼했는지 궁금했다. 내 머리 속 7대 불가사의 중 하나”라고 털어놔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또 변우민은 “사실 ‘동화부부’의 탄생은 내가 제일 먼저 알았다. 아무도 몰랐을 때다”라고 운을 떼 전인화를 흠칫 놀라게 했다. 이어 “우연히 동근형님을 병원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뜬금없이 ‘네 동기 중에 전인화라고 있지? 그 친구 어때?’라고 물어보시더라. 그때 직감적으로 느낌이 딱 들었다. 그리고 몇 개월 뒤 네가 결혼을 했다”고 밝혀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전인화와 변우민 두 사람의 우정은 9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