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골 랩소디’ 미국판 양준일 나온다…‘탑골 GD’ 완벽 재현

입력 2020-05-08 14: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탑골 랩소디’ 미국판 양준일 나온다…‘탑골 GD’ 완벽 재현

탑골 가요 세계화 프로젝트 ‘탑골 랩소디’에 미국판 양준일이 나온다.

9일 방송되는 E채널 ‘탑골 랩소디’ 2회에서는 첫 방송보다 더 치열한 글로벌 싱어들의 무대들이 펼쳐진다. 아비가일은 오늘(8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예고편에 깜짝 등장했다. 다양한 방송에서 활약해온 파라과이 출신 아비가일은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반전의 가창력을 선보인다. ‘2대 글로벌 가왕’은 아비가일, 미국 양준일을 비롯해 스페인 세븐,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 등이 탑골 가요로 뜨거운 경쟁을 벌이게 됐다.

#1. “진짜 힙합” 미국판 양준일

탑골 가요의 ‘끝판왕’ 양준일을 완벽하게 소화한 글로벌 싱어가 무대를 뒤집는다. 그 주인공은 미국에서 온 여성이라서 더욱 눈길을 사로잡는다. 평소에는 해맑은 애교로 주변을 녹이지만 무대에 오르자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선보인다.

양준일의 패션은 물론 춤과 표정 연기에서도 클래스가 다른 ‘바이브’로 글로벌 판정단의 극찬을 받는다. “진짜 힙합이다” “너무 독보적인 캐릭터” “그루브와 선이 예쁘다. 완벽한 춤에 빠졌다” “돈을 내고 공연을 보고 싶다” 등 세븐, 이지혜, 나르샤, 황제성의 마음을 훔친다.

#2. 세븐 미소 유발 ‘스페인 세븐’
‘탑골 랩소디’의 글로벌 판정단으로 돌아온 세븐 앞에 또 다른 세븐이 나타난다. 이른바 스페인 세븐. 타임머신을 탄 것처럼 머리부터 발끝까지 2003년 세븐을 그대로 재현한다. 힙합 바지에 두건까지 두른 이 글로벌 싱어는 당시 가요계를 뜨겁게 달궜던 ‘열정’을 재해석한다.

포인트인 ‘7’ 안무도 선보이는데, 세븐의 미소를 유발한다. 모두가 알고 있던 안무와 온도 차이가 느껴져 글로벌 판정단의 웃음을 자아낸다. 결국 세븐이 직접 안무를 가르쳐주며, 자신의 무대를 재현해준 것에 대해 화답한다.

#3. 대체불가 소울 ‘아메리칸 아이돌’
감성을 자극하는 무대도 이어진다. 미국 유명 오디션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인 글로벌 싱어는 포스트 휘트니 휴스턴을 연상시킨다. 꿈을 향해 전진하는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며 노래를 선곡했다는데 허스키한 목소리와 폭발적인 가창력이 판정단들의 마음을 울린다. ”담담함 속에서 간절한 진심을 느꼈다” “휘트니 휴스턴인 줄 알았다”라면서 진한 감동을 표현한다.

이외에도 아일랜드에서 온 10년차 뮤지션이 글로벌 싱어로 참여한다. 게일어로 김광석의 노래를 부르는 게 압권이다. 한국인도 표현하기 어려운 김광석의 애잔한 정서를 잘 전달해 판정단을 놀라게 한다.

사진=E채널 제공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