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 “韓 아티스트, 그래미 상 타는 날 머지않은 듯”

입력 2020-05-08 14: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철수가 개국 25주년을 맞은 Mnet과의 특별 인터뷰를 진행했다.

1995년 개국 이래 25년간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끊임없이 변화해온 Mnet은 그 여정의 한 부분을 함께 해온, 또는 대한민국 대중 문화에 큰 기여를 한 인물을 선정해 특별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5년의 역사에서 의미 있는 주제와 관련 깊은 인물에게 Mnet과 함께 한 순간들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는 것. 앞서 방탄소년단과 박보검이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으며, 인터뷰 영상은 Mnet 방송과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늘 공개된 특별 인터뷰에는 DJ 배철수가 초청됐다. 배철수는 1978년 밴드로 시작해 현재 대한민국 대표 팝 DJ까지 40년이 넘는 시간을 대중 문화에 몸담고 있는 인물. 1990년 시작한 라디오 프로그램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30주년을 맞았으며, 2019년에는 제10회 대한민국 대중문화 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은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대중문화인이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배철수는 “제가 Mnet과 굉장히 인연이 깊다. ‘그래미 어워즈’ 중계뿐 아니라 ‘슈퍼스타K’ 결승전에서도 여러 번 시상을 했다. 또 Mnet 개국 직후 방송된 ‘스튜디오 2000’이라는 음악 프로그램 MC를 맡아 진행하기도 했다”며 Mnet과 함께 한 추억을 떠올렸다.

또 그는 “Mnet에서 20년 넘게 ‘그래미 어워즈’ 생중계를 진행하면서 우리나라 아티스트가 무대에 오른 것을 벌써 두 번 보았다. 평생을 팝 음악과 함께하며 이런 현장에서 우리 아티스트들을 보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는데 그런 일들이 실제로 일어나더라. 머지않아 (우리 나라 아티스트가) 그래미 상을 받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Mnet의 25주년을 축하하며 “(Mnet이) 우리 나라 최초의 음악 전문 채널이다. ‘뮤직 네트워크’라는 뜻에 걸맞게 지금보다 더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 (대중들이) 접근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한국 대중 음악의 발전을 위해서 멋진 행보 보여달라”는 응원의 말을 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