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구단 전환’ 충남아산FC, 10일 부천FC 상대로 역사적인 첫 발걸음

입력 2020-05-08 16: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박동혁 감독이 이끄는 충남아산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 이하 충남아산)이 오는 10일 하나원큐 K리그2 2020 1라운드에서 부천FC1995(이하 부천)와 홈 개막전을 치른다.

충남아산의 축구는 2020년 새롭게 태어났다. 시민구단으로 재창단된 후 첫 공식 경기인 만큼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의 각오가 남다르다.

지난 겨울 박동혁 감독은 넉넉지 않은 구단 예산 속에서 알차게 선수단 보강을 했다. 지난해 활약했던 박세직, 박민서, 이기현 등 핵심선수들을 재계약을 통해 지켜냈고 전체적인 선수단 구성을 현재보다 2~3년 후 미래가 기대되는 젊은 선수들로 선수단을 구성하는 동시에 K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김종국, 김한빈, 함석민 등을 영입하며 스쿼드에 경험을 더했다.

또한 구단 최초로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며 팀의 경쟁력을 강화했다. 아민 무야키치는 오스트리아 U-16, U-20 국가대표 출신으로 오스트리아,그리스,벨기에 등 다양한 리그를 경험했다. 왼발을 즐겨 쓰며 탈압박, 공격 전개에 능하다.

필립 헬퀴스트는 스웨덴 U-17, U-19, U-21 국가대표 출신으로 스웨덴 명문 유르고르덴에서 데뷔, 줄곧 유럽 무대를 누볐으며 동료를 이용한 연계플레이가 뛰어나다. 두 선수의 가세로 충남아산의 공격력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아산은 겨우내 구슬땀을 흘리며 시즌을 준비했다. 부산 1차 동계 전지훈련을 시작으로 남해, 통영을 거치며 팀 조직력을 끌어올리는데 만전을 기했다. 코로나19로 리그 개막이 약 두 달간 연기되었지만, 자체 청백전, 전북현대, 수원대 등과의 연습경기를 치르며 실전 감각을 올렸다.

부천과의 홈 개막전 관전 포인트로는 양 팀 사령탑의 지략 대결을 꼽을 수 있다. 부천 사령탑인 송선호 감독은 아산무궁화 시절 초대 감독으로 당시 수석코치인 박동혁 감독과 함께 팀을 이끌었다. 서로에 대해 익숙한 만큼 양 팀 사령탑 간의 경기 운영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박동혁 감독은 “충남아산FC의 초대 감독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시즌을 시작하려고 한다. 당장 이번 시즌 성적도 중요하지만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팀을 만들고 싶다”며 “충남과 아산팬분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리며, 코로나19가 진정 되어 경기장에서 팬들을 만나 뵙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축구가 잠시 멈췄다. 하지만 K리그는 역경을 이겨내고 개막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려 한다. 그 중, 새롭게 시민구단으로 태어난 충남아산이 창단 첫 해,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