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현천마을에 ‘허재패밀리’가 떴다! 허훈 등장에 강수지 감탄 연발

입력 2020-05-08 20: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농구 대통령’ 허재의 아내와 아들 ‘농구계 슈퍼루키’ 허훈이 구례 현천마을에 떴다.

오는 9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는 특별한 손님이 등장한다. 바로 허재의 아내와 둘째 아들인 ‘프로농구 스타’ 허훈이 아빠의 현천 세컨드 라이프 감독 및 힐링 차 방문한 것.

허재가 현천마을 이웃이 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자연스럽게’에 한 차례 출연해 남다른 ‘부부 케미’를 보여줬던 아내 이미수 씨는 “남편이 ‘자연스럽게’ 촬영을 하면서 너무 즐겁고 행복해 보여서 저도 아들하고 여기 오게 되었다. 공사 전에 왔을 때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집이다. 아담하고 소박한 전원생활의 삶 같이 보인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들 허훈 역시 “허재 전감독 둘째 아들이며 농구선수로 활약 중인 허훈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저도 여기에 와서 이런 시골생활을 해보고 싶었다. 이것저것 해보고 싶은 게 많았는데, 이렇게 오게 돼 정말 기쁘고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잘생김 가득한 허훈의 등장에 강수지는 “진짜 잘 생겼다”면서 “여자들이 좋아하는 호감형 얼굴”이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가자! 아빠 집으로”를 외치며 기대 가득 코재하우스에 입성한 허훈은 “오, 좋은데! 자연도 진짜 예술이고 집도 좋다”고 감탄사를 연발하며, 아빠 허재의 집 앞에 놓인 ‘코재하우스의 명물’ 비석의 기념사진 찍기에 나섰다. 또 세 사람은 코재집 필수코스인 비석 앞 가족 인증샷 촬영 후 허재의 세컨드 하우스를 둘러보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특히, 허훈은 ‘예능레전드가 되고픈 코재하우스’라고 쓰여진 문구를 읽으며 “아직 멀었다!”고 팩트 폭격을 날려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코트 위의 무서운 호랑이 허재는 ‘아들바보’ ‘아내바보’의 면모로 귀염뽀짝한 매력을 뽐냈다.

“여기가 아버지 집이야”라며 구례부심을 뽐내는 것은 물론, “이 공동 텃밭도 내가 직접 만들고 심었다”고 무한 자랑을 늘어놓으며 지난 1년을 가꿔 온 마을 곳곳 터전들을 소개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국진·강수지 부부는 “아들 앞에서 말 톤이 달라졌다”면서 “평소 목소리하고 다르다. 톤이 하나 낮아졌다. 근엄한 듯 아닌 듯, 친구 같은 관계가 보기 좋다”고 흐뭇해했다.

그런가 하면, 허재는 아들 허훈의 외탁 논란에 발끈하며 귀여운 ‘왕 삐짐’을 드러내기도 했다.

먼저 허훈이 “근데 내가 엄마를 닮았잖아”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허재는 “누가 그러느냐”고 발끈하며, “아니다. 너희 둘 다 나 어렸을 때 모습이랑 똑같다. 다 아버지 닮았다 그런다”고 말했다.

이에 질세라, 허훈이 “아니다. 난 엄마 닮았단 소리를 더 많이 들었다. 그런데 형도 엄마를 더 닮은 느낌이다. 우린 엄마를 좀 많이 닮았다”고 말하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이와 같은 아들의 외탁 논란에 허재는 “너희들한테 어렸을 때 내 모습이 다 보인다. 확실히 내 유전자다. 외모는 아버지랑 똑같다”라고 다시 한 번 쐐기를 박으며 웃음을 더했다. 급기야 “운동 잘 하는 게 다 누구 때문이냐”고 덧붙이며 서운한 기색을 내비쳐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허훈은 “농구 DNA는 인정, 아빠를 닮았다. 근데 그 유전자 말고 외적인 건 다 엄마다”라고 답하며 도돌이표 유전자론이 펼쳐졌고, 보다 못한 엄마가 중재에 나섰다. 허훈은 “맞다. 이게 다 아버님 덕”이라고 맞장구를 치며 돈독한 가족애를 보여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한편, ‘농구대통령’ 허재의 아들 허훈(25·부산KT)은 최근 2019-2020 시즌 남자프로농구 최우수선수(MVP)상을 수상하면서 명실공히 국내 농구를 대표하는 선수로 발돋움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때문에 허훈이 아버지 허재와 함께 ‘자연스럽게’에서 보여줄 코트 밖 새로운 모습에 팬들의 기대가 더욱 쏠린다. 허재의 장남이자 허훈의 형인 허웅(27·원주DB)은 아쉽게도 부상 때문에 함께하지 못했다.

한편, ‘허재패밀리’의 현천 에피소드는 MBN ‘자연스럽게’ 9일(토) 밤 9시 10분 방송에서 확인 가능하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