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이상이 찾아온 위기…마지막 인사

입력 2020-05-09 08: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이상이 찾아온 위기…마지막 인사

이초희와 이상이의 서로를 향한 애틋한 시선이 포착됐다.

오늘(9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25, 26회에서는 선택의 기로에 놓여진 이초희(송다희 역)와 이상이(윤재석 역)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윤재석(이상이 분)은 소심한 성격의 송다희(이초희 분)에게 ‘소심이 탈출’을 위한 특급 과외를 진행했다. 이후 둘이서 조촐하게 연 파티서 윤재석이 엄마 최윤정(김보연 분)의 이야기를 늘어놓다 형 윤규진(이상엽 분)의 이혼 사실을 잘못 이야기해 멘붕에 빠지게 만들었다. 이어 송다희는 형제들에게 이혼 소식을 전해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돌계단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송다희와 윤재석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현재 상황을 한탄하는 듯한 윤재석과 미소를 짓고 있지만 어딘가 씁쓸해 보이는 송다희의 순간이 포착된 것.

나란히 앉아 다정히 이야기를 하는가 하면 애틋함이 가득한 표정으로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있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음을 짐작케 한다. 더욱이 마주 잡은 손을 심란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는 송다희의 모습에서는 아쉬움이 가득 담긴 속내가 엿보여 가슴을 아리게 한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장옥분(차화연 분)이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의 이혼 사실을 알게 되며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던 상황. 이를 계기로 송다희와 윤재석이 인연을 정리하게 될지, 송다희가 사돈인 최윤정(김보연 분)의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계속할 수 있을지 두 사람이 내릴 선택이 애타게 기다려지고 있다.

선택의 기로에 선 이초희와 이상이의 만남은 오늘(9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25, 2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