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혼란스러운 감정…어떻게 될까

입력 2020-05-09 13: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혼란스러운 감정…어떻게 될까

유지태와 이보영이 계속해서 마주치며 점점 선명해지는 감정을 다잡는다.

오늘(9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 5회에서는 서로를 마주한 유지태(한재현 역)와 이보영(윤지수 역) 그리고 이들을 지켜보는 김영훈(이세훈 역)의 본격적인 갈등이 전개된다.

앞서 한재현(유지태 분)과 윤지수(이보영 분)는 서로를 향한 애틋한 감정에 혼란을 느끼고 있었다. 함께 나눈 아름다운 추억과 사랑, 현실의 벽 사이에서 갈등하던 두 사람은 꿈처럼 입을 맞추며 그리웠던 마음을 조심스레 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서로를 마주치며 감정의 지진을 이어가는 한재현과 윤지수의 만남이 묘한 기류를 형성,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서로를 바라보는 둘의 얼굴에는 각자 다른 표정이 담겨 있어 이들의 속마음에 더욱 집중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을 지켜보는 은밀한 시선도 함께 발견된다. 윤지수의 전 남편인 이세훈(김영훈 분)이 이들의 만남을 지켜보고 있는 것. 그는 싸늘한 표정으로 한재현과 윤지수를 향해 적대적인 태도를 보이며 두 사람을 위기에 빠뜨린다고.

또 한 번 모진 파도를 만나게 될 한재현과 윤지수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이들의 약점을 잡은 이세훈이 어떻게 두 사람 사이에 개입하게 될지 더욱 흥미를 부른다.

묘한 긴장과 아슬아슬한 떨림을 선사하는 세 사람의 새로운 갈등 국면은 오늘(9일) 밤 9시에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