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한번다녀왔습니다’ 차화연vs이민정 갈등, 이상엽과 이혼 후폭풍

입력 2020-05-10 07: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한번다녀왔습니다’ 차화연vs이민정 갈등, 이상엽과 이혼 후폭풍

차화연과 이민정의 갈등이 최고에 달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25, 26회에서는 엄마 차화연(장옥분 역)과 이민정(송나희 역)의 감정의 골이 깊어질 대로 깊어져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이 가족들에게 이혼 사실을 고하며 진정한 이별을 알렸다. 그들의 이혼 소식에 엄마 장옥분(차화연 분)은 실신하는가 하면 자식들에게 분노를 터트렸다.

장옥분이 쓰러졌다는 소식을 접한 송가(家)네 가족들은 사색이 되어 응급실로 향했고, 본격적인 갈등이 그려지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두 사람의 이혼 사유를 캐묻는 송영달(천호진 분)은 성격차이라는 송나희의 답에 당황, 서로 참으면 살 일이라며 다그쳤다. 하지만 “너무 힘든데, 너무 외로운데, 너무 불행한데... 언제까지 봐주면 해결이 돼요? 못할 짓이에요, 고문이에요, 서로한테”라며 억눌린 감정을 한꺼번에 쏟아냈다.

이후 장옥분은 지난날 송나희와 함께 갔던 강화도를 다시 방문,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계속해 할 말이 있는 듯 머뭇거리던 송나희의 모습이 아른거린 것. 장옥분은 이미 끝난 관계임에도 밝히지 못하고 홀로 가슴 앓았을 딸을 향한 미안함과 끝내 자신에게 밝히지 않았던 원망스러움이 뒤섞인 감정을 드러냈다.

또한 늘 강한 척을 해오던 송영달이 무너지는 모습은 우리네 아버지의 모습을 연상시키게 만들며 전국에 있는 부모, 자식들의 눈물샘을 터트렸다. 넋이 나간 송영달이 걱정된 초연(이정은 분)은 그를 노래방을 데려가는가 하면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위로를 건넸다. 애써 괜찮은 척을 하는 그에게 “안 괜찮아요, 회장님도. 괜찮은 척하지 마시라고요. 속병 걸려요”라며 초연만이 건넬 수 있는 덤덤하면서도 따스한 위로를 건넸다.

그런 가운데 26회 엔딩에서는 송영달과 송나희의 대면 장면이 그려져 긴장감을 드높였다. 자신의 이혼으로 인해 가슴 아파하는 엄마 장옥분 생각에 마음앓이를 하던 중 갑작스럽게 걸려온 아빠 송영달의 전화를 받고 달려간 것. 이때 송영달은 송나희에게 가족이 함께 사는 ‘송가(家)네’ 집으로 들어올 것을 요구,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