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3’ PD “오늘 아차랜드에 숨겨진 비밀 공개”

입력 2020-05-10 09: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탈출3’ PD “오늘 아차랜드에 숨겨진 비밀 공개”

tvN ‘대탈출3’가 탈출러들의 빛나는 추리력과 함께 ‘아차랜드’의 비밀을 파헤친다.

3일 방송된 ‘대탈출3 7회에서는 폐장된 놀이공원 아차랜드를 배경으로 ‘대탈출’식 탐정 수사물이 색다른 재미와 긴장감을 전했다. 의문의 실종 사건을 마주하고 이를 쫓던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피오가 놀이공원 곳곳에서 이미 세상을 떠난 실종자들과 그들이 남긴 단서를 발견한 것. 단서가 가리키는 범인의 정체는 무엇인지 남은 이야기에 궁금증이 증폭된 대목이었다.

10일 방송에서는 아차랜드에 숨겨진 이야기들이 하나둘씩 밝혀지며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진다. 수십 년 동안 폐장됐던 아차랜드에 갑자기 불이 켜지고, 단서가 늘어날수록 점차 선명해지는 범인의 정체는 지켜보는 이들에게도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과연 탈출러들이 범인의 실체를 밝히고, 어딘가에 갇힌 피해자를 구출해낼 수 있을지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정종연 PD는 “오늘(10일) 방송에서는 아차랜드에 숨겨진 비밀을 밝히기 위한 탈출러들의 수사가 이어진다. 이 과정에서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해 단서를 찾아내고, 숨겨진 메시지를 읽어내는 탈출러들의 활약이 짜릿함을 선사할 것”이라며 “탈출러들이 탈출과 구출이라는 두 가지 미션을 모두 수행할 수 있을지 방송을 통해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