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라고 생각했다”, ‘아이콘택트’ 슬리피 이런 모습 처음

입력 2020-05-10 10: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가족이라고 생각했다”, ‘아이콘택트’ 슬리피 이런 모습 처음

채널A ‘아이콘택트’에 뮤지션 슬리피가 출연, 의문의 상대방과 심각한 분위기 속에 눈맞춤을 나눈다.

11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는 진지한 얼굴의 슬리피가 등장한다. 그는 “이렇게 안 본 게 처음이에요...가족이라고 생각했었어요”라며 “크게 어긋난 것 같긴 해요”라고 누구보다 가까웠음에도 이제는 멀어져 버린 상대방에 대해 설명한다.

슬리피의 진지한 모습에 MC 하하는 “오, 슬리피가 이러는 것 처음 봤다”며 놀라워한다. 또 이들의 눈맞춤을 지켜본 MC 이상민은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으며 “휴...”라고 깊은 한숨을 내쉰다.

상대방을 조용히 응시하던 슬리피는 “그게 언제부터일까?”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꺼내고, 이어 “그날…”이라고 덧붙여 두 사람 사이의 사연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방송은 11일 월요일 밤 9시 5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