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측 “양승동 KBS 사장 오늘 예능 최초 출연” [공식]

입력 2020-05-10 13: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나귀 귀’ 측 “양승동 KBS 사장 오늘 예능 최초 출연” [공식]

전현무와 김숙이 멘탈붕괴에 빠진 이유는 무엇일까.

10일 1주년 특집으로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자사 예능에 최초 출연한 양승동 KBS 사장과 심영순, 전현무, 김숙 3MC와의 만남이 그려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양승동 사장은 격려 차원에서 ‘당나귀 귀’팀과의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KBS 사장이 예능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최초라고 해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뉴스, 교양, 드라마, 예능을 아우르는 방송국 절대 보스의 등장에 평소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하던 ‘쑥크러시’ 김숙과 최고령 예능 MC 심영순도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을 엿보였다고.

하지만 유독 전현무 만은 “사람 대 사람 아닙니까”라며 당당하게 할 말 다 하겠다는 패기를 드러냈다. 전현무는 김숙의 지나치게 공손한 태도에 “내관이야?”라고 놀리는가 하면, 절대 ‘갑’의 등장에 안절부절 못하는 담당 PD에게는 ‘이방 PD’라는 별명까지 붙여주는 등 선을 넘나드는 팀킬 입담으로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이처럼 훈훈함과 어색함을 오가는 아슬아슬한 당시의 회식 영상을 지켜보던 김숙은 “미쳤나 봐 왜 저랬냐”, “우리가 무슨 짓을 한 거야?!”, “마지막 방송일 수 있겠다”며 현실 자각 타임에 빠졌다는 후문.

전현무 또한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안절부절 못했고, 그런 그를 책망하듯 바라보는 심영순과 김숙의 모습이 포착돼 과연 이날 회식 자리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방송은 10일 오후 5시.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