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123층 마천루에서 만나는 단아한 우리의 멋”

입력 2020-05-11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롯데월드

“123층 마천루에서 만나는 단아한 우리의 멋”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는 보자기 공예 아티스트 겸 한복 디자이너인 이효재 작가와 협업한 전시회 ‘入夏(입하)’를 진행한다. 보자기, 항아리 등 전통 공예품을 활용해 우리의 삶, 멋을 보여준다. 최상층 123라운지에 전시한 ‘운상정’은 담양 소쇄원에서 공수한 대나무와 청정지역에서만 자라는 이끼 등을 통해 고아한 정취를 느낄 수 있다. 가수 나훈아가 현판 글씨를 썼다. 서울스카이 120층과 123층에서 8월 말까지 진행한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