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인간수업’ 인터뷰 ①] 김동희 “이중연기 매순간 도전”

입력 2020-05-11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간수업’의 과정이 “배움의 연속”이었다고 말하는 김동희. 이제 다른 무대에선 “0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각오를 다진다. 사진제공|넷플릭스

■ 넷플릭스 화제의 드라마 ‘인간수업’ 주인공 김동희

어쩌면 운명 같은 것이었을까. 우연한 무대에 시선에 박히고 또 인연처럼 다가온 기회로 평생 연기의 꿈을 안게 됐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OTT) 넷플릭스가 4월29일부터 선보이고 있는 드라마 ‘인간수업’의 두 주역 김동희(21)와 박주현(26). 운명처럼 다가온 연기의 길 위에서 신선한 감흥을 맛보고 있다. 성매매 등 성범죄에 나선 10대들의 파멸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를 그리며 논란과 호불호의 반응 사이를 오가는 드라마는 두 신인의 힘에 기대 더욱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두 사람을 8일 온라인 화상으로 각각 만났다.

‘성매매 앱 개발 고교생’ 오지수 역
“엄청난 감정 편차…나를 내던졌다”

2017년 가을, 대학 입학시험 수시 전형을 위해 수험장을 찾았다. 두 곳의 수험장에서 낯선 이와 눈을 마주쳤다. 그가 명함을 건넸다. 며칠 뒤 또 다른 수험장에서도 같은 회사 직원으로부터 명함을 받았다. 기획사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이었다. 인연으로 여겼다. 연기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다.

연기를 꿈꾼 건 순전히 음악 때문이었다. 중학시절 밴드에서 노래했다. 노래를 더 배우고 싶어 예술고(안양예고)에 진학했다. 자연스레 연기 관심이 커졌다. 교내 뮤지컬 공연에 나서 커튼콜을 하는 동안 들려온 박수소리는 꿈에 대한 확신을 굳혀 주었다. 평생 연기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2018년 웹드라마 ‘에이틴’이 본격적인 출발이었다. 온라인 조회수 3억뷰는 같은 해 JTBC 드라마 ‘SKY 캐슬’과 최근 막을 내린 ‘이태원 클라쓰’의 발판이기도 했다. 그리고 나선 무대가 바로 ‘인간수업’이다. 2018년 말 오디션에 도전했다. 드라마에 관한 정보는 아무 것도 알지 못했다. 즉석에서 받은 대사를 느낌대로 연기했다.

‘인간수업’의 연출자 김진민 감독은 오디션에서 “뭐하다 왔냐”고 물었다. “자다 나왔다”고 답했다. 일상적인 대화를 몇 마디 더 나눴다. 그게 전부였다. 솔직함에 점수를 주었을까. 주인공인 오지수 역에 캐스팅됐다. 김 감독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나른함을 봤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의 한 장면. 사진제공|넷플릭스


고교 2년생 오지수는 부모가 무책임하게 가정을 버린 탓에 홀로 살며 대학 진학, 평범한 직장과 결혼생활을 꿈꾼다. 돈이 필요했다. 10대 성매매 앱을 개발해 범죄를 저지르면서도 죄책감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잔인한 자기합리화’의 시작이었다. 사회성이 떨어지는 지질한 우등생이지만 악마의 본성을 스스로 뒤늦게 발견할 정도다.

그런 양면적 캐릭터를 연기하며 엄청난 감정의 편차를 겪어야 했다. 사건이 펼쳐지면서 감정의 소비는 더욱 커져갔다. 격한 소재에 수위 높은 표현도 쉽지 않았다. 처음부터 부담감과 두려움이 없었다면 가능하지 않았을 터이다. 에너지를 표출하면서 스스로를 내던져야 했다. 굉장한 도전이었다. 하지만 연기하지 않으면 안될 캐릭터였고, 작품이었다.

공교롭게도 데뷔작 이후 계속 극중 교복을 입고 있다. 한동안 학생 이미지가 남더라도 후회는 없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평생 연기할 거야’라는 초심 때문이다. 10년 뒤 입을 수 없다면 지금, 맘껏 입어보자! 모두 같은 캐릭터가 아니지 않은가.

‘인간수업’은 그래서 다음 발걸음을 더욱 크게 내딛게 해줄 것이다. 큰 도전의 첫 단추를 꿰었다. 연기자로서 용기를 준 무대, 훗날 얼굴 붉힐 일 없는 떳떳한 배우로 커가게 해줄 토대가 되리라 믿는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