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우혜림♥신민철, 결혼 발표 당일…유빈과 대책회의

입력 2020-05-11 07: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부럽지’ 우혜림♥신민철, 결혼 발표 당일…유빈과 대책회의

7년 차 ‘장수커플’ 우혜림-신민철 커플의 결혼 발표 당일 모습이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공개된다. 원더걸스 멤버로서 두 번째로 결혼을 하게 된 우혜림과 연인 신민철, 소속사 대표 유빈 등, 결혼 발표를 준비하는 이들의 현장 모습은 어땠을 지 기대를 모은다.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약칭: 부럽지 / 기획 박정규 연출 허항 김진용) 측은 11일 우혜림-신민철이 결혼 발표를 앞두고 소속사 대표 유빈과 대책회의를 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우혜림-신민철 커플은 공개 연애 선언 2달 만에 오는 7월 결혼을 발표하며, 7년 연애의 결실을 맺게 됐다고 전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과 축하를 받았다.

결혼 발표 기사가 나오기 1시간 전, 우혜림과 신민철이 소속사 대표 유빈, 담당 실장과 함께 공식 입장 정리를 위한 회의를 가진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모은다. 방송을 통해 ‘결혼 발표’를 앞둔 스타와 소속사 사이 어떤 이야기들을 나누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우혜림과 신민철 커플은 기다려왔던 결혼 발표를 앞두고 매우 들뜬 모습을 보였다고. 가장 먼저 소속사 대표 유빈은 “진짜 안 미루는 거지?”라며 정확한 사실 확인에 나셨는데, 두 사람이 결혼 발표를 하기까지 우여곡절(?)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더한다.

결혼 소식이 전해진 후 많은 이들이 궁금해할 내용들을 꼼꼼히 정리하기 시작했는데, 소속사 실장의 ‘2세 계획’에 대한 예상 질문에 유빈은 ”2세 계획이 아니라 그거(?) 아니겠어?”라며 한 발 더 앞서 ‘혼수 준비 여부’까지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과거 원더걸스 멤버들과 나눴던 결혼에 대한 이야기와 전 소속사 대표 박진영의 반응도 공개될 예정이다. 결혼 발표 기사가 공개된 후 전화가 폭주한 소속사의 상황과 마냥 기쁜 ‘장수 커플’ 우혜림-신민철의 상반된 모습은 큰 웃음을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장수 커플’ 우혜림-신민철의 결혼 발표 1시간 전, 소속사 대표 유빈과 마주한 모습은 오늘(11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실제 연예인 커플들의 리얼한 러브 스토리와 일상을 담으며 연애와 사랑, 결혼에 대한 생각과 과정을 담는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라는 위트 넘치는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봄 바람과 함께 시청자들의 연애, 결혼 세포를 자극하며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