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정-김지영-김영민-류아벨 ‘프랑스여자’ 예고편 공개

입력 2020-05-11 08: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호정-김지영-김영민-류아벨 ‘프랑스여자’ 예고편 공개

매 작품 유수의 영화제로부터 호평 세례를 받아온 실력파 감독 김희정과 연기 인생 30년 관록의 배우 김호정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프랑스여자’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올해 가장 주목해야 할 여성영화 ‘프랑스여자’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프랑스여자’는 20년 전 배우의 꿈을 안고 프랑스 파리로 떠난 ‘미라’가 서울로 돌아와 옛 친구들과 재회한 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꿈과 현실이 교차하는 특별한 여행을 하는 이야기.

공개된 예고편은 ‘내가 그어버린 선 안에 갇혀버린 나’라는 카피와 함께 파리와 서울의 거리를 걷는 프랑스 국적의 한국여자 ‘미라’(김호정)의 모습이 교차되며 시작한다. 프랑스로 유학을 떠났다가 배우의 꿈을 접고 통역가로 살고 있는 ‘미라’에게 프랑스인 남편 ‘쥘’(알렉상드르 구안세)은 이별을 통보하고, 오랜만에 찾은 서울에서 옛 친구들과 재회한 그녀 앞에 한 순간에 과거가 펼쳐진다. 현재와 과거, 꿈과 현실, 기억과 환상을 넘나드는 가운데 “나 언니가 가끔 낯설 때가 있어”라고 말하는 ‘영은’(김지영)과 “누나 일부러 그러는 거예요?”라고 되묻는 ‘성우’(김영민), “언니는 지금 뭔가 착각하고 있어”라고 서늘하게 말하는 ‘해란’(류아벨)의 모습이 차례로 이어지며 ‘미라’의 지난 삶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누구에게나 가장 선명한 순간이 있다’라는 카피는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만드는 보편적인 공감대를 자극하는 한편, 영화에서 펼쳐질 ‘미라’의 특별한 여정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전주국제영화제, 샌디에고 아시안영화제, 폴란드 Cinergia 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광주국제여성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 연이어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프랑스여자’는 ‘열세 살, 수아’‘청포도 사탕: 17년 전의 약속’‘설행_눈길을 걷다’를 만든 김희정 감독의 신작으로 작년과 올해 극장가를 뜨겁게 달군 ‘벌새’‘82년생 김지영’‘윤희에게’의 뒤를 잇는 깊이 있는 여성 서사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화장’‘나비’‘영주’ 등 매 작품 혼신의 연기로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는 데뷔 30 년 차 관록의 배우 김호정, 영화 ‘극한직업’‘엑시트’에서 찰진 연기를 선보이며 유쾌한 매력을 과시했던 김지영, 올해 상반기 최고의 인기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부부의 세계]에서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신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김영민, 개성있는 마스크와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주목 받는 신예 류아벨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감각적인 음악과 다채롭고 아름다운 영상미의 예고편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영화 ‘프랑스여자’는 오는 5월 21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