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수업’ 열정&케미 폭발한 현장 비하인드 스틸

입력 2020-05-11 08: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인간수업’ 열정&케미 폭발한 현장 비하인드 스틸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이 점점 뜨거워지는 반응에 힘입어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과 강렬한 몰입감, 불편한 현실을 정조준하는 날카로운 메시지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췄다는 호평으로 입소문이 커지고 있는 ‘인간수업’이 뜨거웠던 현장의 열기를 포착한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먼저 열정과 진심을 다해 촬영에 임한 배우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배우들이 굉장히 많은 고민을 하고 현장에 나와줬다”는 김진민 감독의 말처럼 김동희, 정다빈, 박주현, 남윤수는 틀린 답에 목숨 건 청소년들의 현실을 사실적으로 그려내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김진민 감독이 “지수 그 자체였다”고 극찬한 김동희는 지수가 잠을 설치면 3일간 밤을 지새우고 촬영장에 등장하는 노력으로 캐릭터에 녹아들었다. 오직 표정과 호흡만으로 극한의 감정을 표현하는 것은 물론 촬영이 끝난 뒤에도 긴장을 풀지 않고 진중하게 모니터링하는 모습에서 그의 남다른 열정이 전해진다.

이 작품을 통해 우리 사회의 나쁜 현실을 상기시킬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고 책임감 있게 연기에 임했다. 매 순간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었다”는 정다빈 역시 범죄의 중심에 선 민희에 완벽히 몰입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단적인 양면성으로 정의내리기 어려운 규리를 연기하기 위해 쉬는 시간에도 대본에서 시선을 떼지 않았던 박주현과 김진민 감독과 논의를 이어가며 고민을 거듭하는 남윤수의 모습에서도 이들이 얼마나 진지하게 ‘인간수업’과 마주했는지 짐작하게 한다.

혹독한 ‘인간수업’을 치르는 작품 속 모습과 상반된 화기애애한 모습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몸을 사리지 않았던 촬영이라 다들 힘들었을 텐데 서로 배려를 많이 해주는 현장이었다. 만나면 진짜 학교에 온 것 같았다”는 박주현의 말처럼 극한의 상황에 놓인 캐릭터로 호흡을 맞추며 끈끈한 학우애를 형성한 이들은 서로의 버팀목이 되어줬다. 또한 입을 모아 “배움이 공존하는 현장”이었다고 말한 네 배우들은 선배들의 조언과 동료들의 연기에 자극과 영향을 주고받으며 시너지를 만들어갔다.

배우들과 제작진의 빛나는 호흡으로 완성된 ‘인간수업’의 강렬한 이야기는 지금 바로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